이도현, '오월의 청춘' 종영 소감 "뜨거웠던 청춘 '황희태' 만나 행복, 잊지 못할 추억"
상태바
이도현, '오월의 청춘' 종영 소감 "뜨거웠던 청춘 '황희태' 만나 행복, 잊지 못할 추억"
  • 조정원 기자
  • 승인 2021.06.08 11: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위에화엔터테인먼트 제공
사진=위에화엔터테인먼트 제공

[조정원 기자] 배우 이도현이 드라마 '오월의 청춘' 종영 소감을 전했다.

이도현은 KBS2 월화드라마 '오월의 청춘'(극본 이강, 연출 송민엽)에서 서울대 의대를 수석으로 입학했지만, 뜻밖의 사건으로 고향에 돌아오게 된 황희태 역을 맡아 한 여자만을 향한 애틋하고 애절한 사랑 연기로 안방극장 여심을 흔들었다.

'오월의 청춘' 마지막 회를 앞둔 8일 이도현은 소속사 위에화엔터테인먼트를 통해 "‘오월의 청춘’이 끝난다는 것이 믿기지 않는다. 먼저 응원해 주시고 사랑해 주신 시청자분들과 팬분들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그는 이어 "감독님, 작가님, 출연하신 모든 배우분과 함께 하게 되어 정말 영광이었다. 많은 가르침과 도움이 있었기에 잘해낼 수 있었던 것 같다"라면서 "뜨거웠던 청춘 황희태를 만나 너무 행복했고, 잊지 못할 추억이 될 것 같다"라고 덧붙였다.

이도현은 이번 작품을 통해 시청자들에게 멜로도 가능한 20대 대표 청춘 배우로 자리매김했다. 사랑하는 사람을 향한 애절하면서도 달달한 눈빛과 로맨틱한 보이스로 시청자들의 가슴을 설레게 하기도 하고, 때론 소중한 이들을 지키기 위해 책임감으로 버티는 신념 있는 희태로 완벽하게 녹아들며 지상파 첫 주연작에서 자신의 역량을 최대로 발휘했다.

이처럼 이도현은 '오월의 청춘'에서 희태의 복합적인 감정을 섬세한 연기와 깊이 있는 분위기로 그려내며 매 장면 눈을 뗄 수 없게 만들었다. 소신 있으면서도 애틋한 순애보 캐릭터를 완벽하게 소화해 대체불가 ‘차세대 멜로킹’으로 등극한 이도현의 향후 행보와 무한한 활약이 기대된다.

한편 '오월의 청춘' 마지막 회는 오늘(8일) 오후 9시 30분에 방송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