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멀리서 보면 푸른 봄’ 박지훈-강민아-배인혁, 같은 공간 다른 기류 발산! 새터에서 생긴 일
상태바
‘멀리서 보면 푸른 봄’ 박지훈-강민아-배인혁, 같은 공간 다른 기류 발산! 새터에서 생긴 일
  • 조정원 기자
  • 승인 2021.06.14 11: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빅토리콘텐츠, 에이에이치엔스튜디오 제공
사진=빅토리콘텐츠, 에이에이치엔스튜디오 제공

[조정원 기자] 드라마 ‘멀리서 보면 푸른 봄’의 박지훈, 강민아, 배인혁이 ‘새터’ 현장에서 저마다 다른 기류를 발산해 첫 방송에 대한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14일 KBS2 새 월화드라마 ‘멀리서 보면 푸른 봄’(극본 고연수, 연출 김정현) 제작진은 본 방송을 앞두고 ‘새터(새내기배움터)’에 참여한 박지훈(여준 역), 강민아(김소빈 역), 배인혁(남수현 역)의 모습을 담은 스틸 사진을 공개했다.

여준(박지훈 분)은 열렬히 환호성을 지르며 새내기다운 패기를 보여주며, 떨떠름한 김소빈(강민아 분)과 시큰둥한 남수현(배인혁 분)의 태도가 대비돼 시선을 끈다. 모두가 즐겁게 웃고 떠드는 가운데 두 사람만이 경직돼 있을 수밖에 없던 사연이 궁금해진다.

더불어 마냥 유쾌하기만 했던 새터의 분위기를 망치는 사건이 발생한다. 이전까지 밝게 웃고 즐기던 여준이 의아한 표정을 하고 바라보는 사람이 누구인지 궁금해지는 가운데, 뜻밖에도 그가 위험천만한 상황에 빠지는 일이 발생한다고 해 긴장감이 조성된다.

그뿐만 아니라, 고학년 선배로서 새내기들을 인솔하는 김소빈과 남수현이 밤중에 대면한 모습까지 포착됐다. 같은 학과 선후배지만 전혀 친분이 없었던 두 사람이 갑작스레 심각한 대화를 나눈 이유는 무엇인지 호기심이 쏠린다.

이처럼 ‘멀리서 보면 푸른 봄’은 색다른 재미를 자아내는 스토리와 등장인물들의 케미스트리 등으로 전에 없던 독보적 분위기의 캠퍼스물 탄생을 예고한다.

‘멀리서 보면 푸른 봄’ 제작진은 “캠퍼스에서 고군분투하는 대학생들의 사랑과 우정, 젊고 풋풋한 20대들의 봄날을 고스란히 담아내기 위해 모든 스태프가 노력했다. 첫 방송부터 빛나는 비주얼을 자랑하는 청춘 스타들이 총출동해 만들어갈 캠퍼스 스토리와 여러 요소에 주목해서 보시면 재미있게 시청하실 수 있다”고 전해, 오감을 만족하게 할 드라마의 시작은 어떤 모습일지 귀추가 주목된다. 
 
한편 ‘멀리서 보면 푸른 봄’은 14일(오늘) 오후 9시 30분에 첫 방송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