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랜선장터’, 선한 영향력+재미+힐링으로 안방극장 사로잡은 ‘착한소비권장’ 예능 프로그램
상태바
‘랜선장터’, 선한 영향력+재미+힐링으로 안방극장 사로잡은 ‘착한소비권장’ 예능 프로그램
  • 이지은 기자
  • 승인 2021.06.17 12: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KBS2 ‘랜선장터’ 방송 캡처
사진=KBS2 ‘랜선장터’ 방송 캡처

[이지은 기자] ‘랜선장터’가 첫 방송부터 선한 영향력과 재미, 힐링을 모두 전하며 ‘착한소비권장’ 예능의 시작을 알렸다.

지난 16일 오후 첫 방송한 KBS2 예능 프로그램 ‘랜선장터’(연출 손자연) 1회에서는 세계를 사로잡은 ‘K-푸드’ 영천 한우와 강진 묵은지 판매 현장을 알차게 담아낸 첫 번째 이야기가 펼쳐졌다.

본격적인 대결에 앞서, 한우 팀의 안정환, 돈스파이크, 밥굽남과 묵은지 팀의 홍현희, 송가인, 김세정은 양보 없는 팽팽한 신경전을 벌였다. 특히 한우 팀 김동현은 홍현희의 맹공격에 제대로 주눅이 드는 것은 물론, 사과까지 해 폭소를 자아냈다. 묵은지 팀은 이어 기세를 몰아 호흡이 척척 맞는 응원가로 기선제압에 성공하며 텐션 높은 오프닝을 장식했다.

한우 팀은 영천 한우 한 마리를 부위별로 해체하며 시청자들의 시선을 압도했다. 보통 사람들은 알기 힘든 특수 부위까지 소개를 마친 세 사람은 자리를 옮겨 식당에 도착, 한우를 맛깔나게 구워내며 입맛을 돋우는 것은 물론, 고기 굽는 꿀팁까지 공개하며 눈길을 끌었다.

무엇보다 라이브 커머스를 준비하는 돈스파이크와 밥굽남의 극과 극 태도는 웃음을 유발했다. 오로지 숯과 앉을 의자만 준비한 ‘미니멀리스트’ 밥굽남은 하나둘 등장하는 ‘맥시멀리스트’ 돈스파이크의 장비를 보고 견제에 나섰다. 하지만 아랑곳하지 않고 손수 제작한 초대형 철판과 각종 칼, 양념들을 늘어놓는 돈스파이크에게 안정환은 “단체 회식 왔냐?”라며 감탄을 금치 못했다.

그런가 하면 홍현희, 송가인, 김세정은 묵은지를 연상케 하는 레드 컬러 의상을 입는 센스를 발휘했다. 첫 만남부터 최고의 텐션을 선보인 세 사람은 임금님 수라상 같은 푸짐한 보양식에 묵은지 먹방을 선보이며 보는 이들의 침샘을 자극하기도. 특히 묵은지와 찰떡궁합을 자랑하는 막걸리가 등장하자 장윤정은 “부럽다!”라며 속마음을 내비쳐 폭소를 유발했다.

‘(묵)은지 엄마’ 변신한 홍현희는 라이브 커머스를 통해 지치지 않는 열정을 자랑했다. 흥겨운 춤과 노래로 시선을 강탈한 홍현희는 묵은지를 활용한 반찬 하나를 뚝딱 만들며 홍보에 박차를 가했다. 이어 송가인은 수박에 묵은지를 곁들여 먹는 이색 조합을 선보였고, 이를 지켜보던 스튜디오는 혼란에 빠졌다. 그러나 맛을 본 현장 카메라 감독은 예상외의 맛에 고개를 끄덕여 시청자들의 궁금증을 자아냈다.

치열했던 라이브 커머스 결과 한우의 극강 비주얼을 뽐냈던 안정환과 돈스파이크, 밥굽남이 534세트를 판매하며 첫 명예의 전당에 올랐다. 안정환은 “이 두 사람이 고기를 굽고 먹방하는데 안 살 수 없다”라며 흥분을 감추지 못하는 모습을 보여 마지막까지 큰 웃음을 전했다.

이처럼 ‘랜선장터’는 첫 방송부터 MC들과 게스트들의 센스 있는 입담과 입맛을 돋우는 특급 먹방으로 시청자들을 매료시켰다. 과연 다음 주에는 어떤 게스트들이 어떤 특산물을 가지고 안방극장을 찾아올지 벌써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한편, 우수한 농·수산물을 소개하고 라이브 커머스로 소비자와 연결해 판매를 도와주는 ‘착한소비권장’ 예능 프로그램 ‘랜선장터’는 매주 수요일 오후 9시 30분에 방송된다.

이지은 기자
이지은 기자
marketnews3030@gmail.com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