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지온, ‘월간 집’서 부드러운 미소와 똑 부러지는 거절로 안방극장에 유쾌한 웃음 선사
상태바
윤지온, ‘월간 집’서 부드러운 미소와 똑 부러지는 거절로 안방극장에 유쾌한 웃음 선사
  • 이지은 기자
  • 승인 2021.06.18 15: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JTBC 수목드라마 '월간 집' 방송 캡처
사진=JTBC 수목드라마 '월간 집' 방송 캡처

 

[이지은 기자] 배우 윤지온이 다채로운 매력의 ‘윤지온 표’ 연기로 시청자들의 시선을 단숨에 사로잡았다.

어제(17일) 방송된 JTBC 수목드라마 ‘월간 집’(극본 명수현/연출 이창민) 2회에서 윤지온은 여전한 잔망스러움과 의외의 다정한 모습으로 장찬 캐릭터의 ‘사랑둥이’ 매력을 발산했다.

이날 방송에서 장찬(윤지온 분)은 고가의 물건을 색상이 다르다는 이유로 두 개나 구매한 신겸(정건주 분)에게 따끔한 잔소리를 하며 그와 한결같은 ‘찐친 케미’를 발산했다. 뿐만 아니라 유자성(김지석 분)의 화려한 한옥을 보며 감탄하는 어린아이같이 순수한 모습으로 여심을 저격했다.

또한 장찬은 김치를 권하는 나영원(정소민 분)에 부드러운 미소를 지으며 “김치 별로 안 좋아해요”라고 호불호를 확실하게 표했다. 더불어 작업 중 프로다운 색다른 면모로 장찬만의 똑 부러지는 매력을 200% 끌어올렸다.

그런가하면 장찬은 김치폭탄을 맞은 유자성과 나영원 앞에서 내내 찡그린 얼굴로 코를 틀어막으며 감출 수 없는 비글스러움을 드러냈다. 더불어 작업 현장에서 벌어진 사고로 눈물을 흘리는 육미라(이화겸 분)에게 “사람 구하다 벌어진 일인데”라며 위로를 건네는 다정한 면모로 안방극장을 매료시켰다.

이처럼 윤지온은 어린아이같이 한없이 잔망스럽다가도 특유의 귀여운 눈웃음과 다정함으로 반전매력을 뽐내는 장찬 캐릭터로 완벽하게 분해 빛나는 존재감을 선보였다.

폭발하는 비글미와 사랑스러움으로 안방극장의 ‘사랑둥이’로 자리매김한 윤지온의 활약은 매주 수, 목요일 밤 9시 JTBC 수목드라마 ‘월간 집’에서 확인할 수 있다.

이지은 기자
이지은 기자
marketnews3030@gmail.com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