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티팬’ 최태준-최수영, 완벽한 러브스토리+통통 튀는 로맨스 선사! 짙은 여운과 함께 마무리
상태바
‘안티팬’ 최태준-최수영, 완벽한 러브스토리+통통 튀는 로맨스 선사! 짙은 여운과 함께 마무리
  • 조정원 기자
  • 승인 2021.06.20 12: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그래서 나는 안티팬과 결혼했다’ 방송 캡처
사진=‘그래서 나는 안티팬과 결혼했다’ 방송 캡처

[조정원 기자] 드라마 ‘그래서 나는 안티팬과 결혼했다’가 절로 미소를 짓게 하는 엔딩으로 대단원의 막을 내렸다.

지난 19일 방송한 금토드라마 ‘그래서 나는 안티팬과 결혼했다’(극본 남지연  김은정, 연출 강철우, 이하 ‘안티팬’) 31, 32회에서는 위기를 극복하고 사랑을 지켜낸 최태준(후준 역)과 최수영(이근영 역), 최태준과 오랜 악연을 푼 황찬성(제이제이 역), 음반 제작 제의를 받는 한지안(오인형 역)까지 모두가 각자의 방식으로 행복을 찾아가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최종회 방송에서 후준(최태준 분)과 이근영(최수영 분)은 위기를 극복하고 내면의 성장을 보여주며 한발 더 나아갔다. 잡지사에 합격한 이근영은 오로지 글만으로 능력을 인정받았으며, 후준은 매각 예정인 소속사의 채무액을 변제해주며 자신을 나락으로 빠뜨린 이전 대표 배영석(김민교 분)이 다시 재기할 수 있도록 도움을 줬다.

그런가 하면 후준은 과거의 악연으로 끊임없이 자신을 괴롭힌 제이제이(황찬성 분)와 오해를 풀었다. 제이제이는 새로운 시작을 위해 의지를 다지는 후준을 다독이는가 하면, 꼭 끌어안으며 마음을 다한 응원을 보내 훈훈함을 자아냈다.

한편, 이근영이 작성한 글이 세상에 공개되고, 후준을 향한 비난 여론은 사그라들기 시작했다. 여기에 이근영은 기자 최희건(박성일 분)을 만나 인터뷰까지 진행, 후준의 든든한 지원군 역할을 자처하며 힘을 실었다.

오인형(한지안 분)은 무모했던 과거 행동을 반성하며 제이제이의 곁을 지켰다. 그뿐만 아니라 후준과의 듀엣곡이 역주행하며 그녀의 역량이 재발견됐고, 앨범 제작까지 제안받게 됐다. 하지만 이를 거절한 오인형에 제이제이가 의문을 표하자 “내 곡은 오빠가 써줘야지”라며 어긋났던 연인 관계를 다시 바로잡으며 서로에게 남긴 상처를 보듬었다.

방송 말미, 이근영을 위한 후준의 서프라이즈 고백이 그려졌다. 많은 우여곡절 끝에 후준은 이근영의 손에 반지를 끼워주며 영원한 사랑을 약속했다. 믿을 수 없다는 듯 눈물을 글썽이는 이근영에게 다가가 입을 맞추는 장면은 시청자들의 입꼬리를 끌어올렸다.

이처럼 ‘안티팬’은 톱스타와 안티팬이라는 독특한 소재와 빠른 전개, 캐릭터와 완벽 싱크로율을 보여준 배우들의 열연이 더해져 보는 이들의 마음에 스며들었다.

전무후무 통통 튀는 로맨스로 많은 사랑을 받은 ‘안티팬’은 시청자들의 가슴 속에 오래도록 기억되는 작품으로 남게 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