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성화부터 김고은까지... ‘영웅’ 관객들 울린 명대사 7종은?
상태바
정성화부터 김고은까지... ‘영웅’ 관객들 울린 명대사 7종은?
  • 마켓뉴스
  • 승인 2023.01.10 16: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웅’이 관객들에게 긴 여운을 남긴 명대사 스틸 7종을 공개했다.

CJ ENM
CJ ENM
CJ ENM
CJ ENM
CJ ENM
CJ ENM
CJ ENM
CJ ENM
CJ ENM
CJ ENM
CJ ENM
CJ ENM
CJ ENM
CJ ENM

‘영웅’은 1909년 10월, 하얼빈에서 이토 히로부미를 사살한 뒤 일본 법정의 사형 판결을 받고 순국한 안중근 의사가 거사를 준비하던 때부터 죽음을 맞이하던 순간까지, 잊을 수 없는 마지막 1년을 그린 영화. ‘영웅’이 명대사 스틸 7종을 공개했다.

이번에 공개된 명대사 스틸은 관객들에게 진한 인상을 남긴 장면과 대사가 한데 어우러져 영화의 감동을 배가시킨다. 거사를 앞둔 대한제국 독립군 대장 ‘안중근’(정성화)의 굳건한 의지가 담긴 모습부터 간절히 바라던 마지막 소원을 전하는 모습을 담은 스틸은 관객들의 마음속 깊은 울림을 선사한다. 이어 ‘설희’(김고은)가 독립군의 정보원을 자처하게 된 사연을 전하는 모습을 담은 스틸은 영화의 감동을 상기시키고, 위태로운 순간 속 자신의 사명을 다하는 모습을 담은 스틸은 잊을 수 없는 여운을 전한다.

한편 ‘안중근’을 위한 수의를 직접 짓고 있는 어머니 ‘조마리아’(나문희)의 모습을 담은 스틸은 어떤 순간에서도 흔들림 없던 강인한 모정을 내비쳐 먹먹한 울림을 느끼게 한다. 여기에 삼엄한 분위기의 법정 안 독립군 동지들 ‘우덕순’(조재윤), ‘조도선’(배정남), ‘유동하’(이현우)의 결연한 눈빛을 담은 스틸은 강렬한 인상을 더하고, 수많은 민초들이 한 목소리로 독립을 염원하는 모습을 담은 스틸은 대한민국 국민이라면 공감할 수밖에 없는 가슴 뜨거운 전율을 선사한다. 절찬 상영 중.

Tag
#영웅
마켓뉴스
마켓뉴스
2022marketnews@gmail.com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