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근길 서울지하철 7호선, ‘의자 없는 열차’ 시범운행... 손잡이‧지지대 등 안전설비 보강
상태바
출근길 서울지하철 7호선, ‘의자 없는 열차’ 시범운행... 손잡이‧지지대 등 안전설비 보강
  • 박우진 기자
  • 승인 2024.05.16 11: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교통공사는 출근 시간대 지하철 혼잡도 완화를 위해 출근길 지하철 7호선 열차 1개 편성 1칸을 의자 없이 시범 운행한다고 16일 밝혔다. 사진=서울교통공사

서울교통공사는 출근 시간대 지하철 혼잡도 완화를 위해 출근길 지하철 7호선 열차 1개 편성 1칸을 의자 없이 시범 운행한다고 16일 밝혔다.

앞서 공사에서는 지난 1월부터 혼잡도 150%를 초과하는 4호선의 혼잡도 완화를 위한 단기 대책으로 열차 1개 편성 1칸의 객실 의자를 제거해 시범 운행하고 있다. 공사에 따르면, 이번 시범 운행 차량에서는 4호선 이용 승객들의 의견을 반영해 ‘7호선을 타고 즐기는 서울 여행’을 주제로 열차 내부에 디자인(랩핑)을 적용했다. 의자 없는 열차 칸에 자연과 젊음, IT 등 특색있는 풍경의 디자인으로 꾸몄다.

이번 시범 운행은 열차 증회 등 혼잡도 특별관리대책 추진 이후에도 여전히 150% 이상의 혼잡도를 보이는 지하철 4‧7호선의 혼잡도 완화를 위한 단기 대책의 하나로 마련됐다.

시범 운행에 나서는 7호선 열차에는 1편성 1칸(네 번째 또는 다섯 번째 칸)의 7인석 일반석 의자는 제거하지만 노약자 등 교통약자 이용하는 교통약자용 12석은 현행대로 유지한다. 이와 함께 지지대, 손잡이, 등받이 등 안전설비를 보강하고 안내방송, 전동차 출입문 안내 스티커 부착 등을 통해 시민들의 열차 이용 불편을 최소화할 계획이다.

아울러 공사는 운행 초기 안전사고 예방을 위해 지하철 7호선에 직원이 직접 탑승해 안전을 꼼꼼히 살피고, 시범 열차 운행 모니터링과 혼잡도 개선에 대한 효과성 검증을 마친 후 다른 노선으로의 확대 여부를 검토할 예정이다.

안창규 서울교통공사 차량본부장은 “이번 7호선 객실 의자 제거 열차 시범 운행은 열차 혼잡도 개선을 위한 단기 대책의 일환”이라며 “열차 혼잡도 완화를 위해 열차 증회 운행을 포함한 다양한 노력으로 시민이 더욱 편리하고 안전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하겠다”라고 말했다. [박우진 마켓뉴스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