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AI·빅데이터 분석·IoT 도입률 OECD 회원국 중 1위”
상태바
“한국, AI·빅데이터 분석·IoT 도입률 OECD 회원국 중 1위”
  • 김성태 기자
  • 승인 2024.05.20 10: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우리나라의 인공지능(AI), 빅데이터 분석, 사물인터넷(IoT) 도입률이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국가 중 1위라는 평가가 나왔다. 사진=위키미디어커먼스

우리나라의 인공지능(AI), 빅데이터 분석, 사물인터넷(IoT) 도입률이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국가 중 1위라는 평가가 나왔다.

16일 과학기술정보통신부에 따르면, OECD가 지난 14일(현지시각) 발간한 ‘디지털경제전망보고서(OECD Digital Economy Outlook, DEO) 2024 1권’에서 국내 기업의 디지털 신기술 도입률이 높은 평가를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디지털경제전망보고서는 OECD 디지털정책위원회(DPC)가 주도해 회원국의 통계자료와 설문 응답을 바탕으로 디지털 분야의 글로벌 동향을 분석해 주요 통계와 정책적 시사점을 제공하는 보고서다. AI·메타버스 등 디지털 분야의 경제와 기술 현황과 전망 등을 다룬다. 

보고서에 따르면, OECD 회원국 내 기업들은 클라우드 컴퓨팅(49%)과 사물인터넷(27%) 기술을 주로 도입하고 있으나, 빅데이터 분석(14%)과 인공지능(8%)은 비용상의 문제 등으로 인해 상대적으로 도입이 느린 편인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소규모 기업일수록 이러한 추세가 강하게 나타났다.

우리나라 기업들의 디지털 기술 도입률은 다른 OECD 회원국에 비해 두드러지는 성과를 보였다. 사물인터넷(53%), 빅데이터 분석(40%), 인공지능 기술(28%) 도입률에서 각각 OECD 1위를 차지했다. 클라우드 컴퓨팅 도입률(70%)도 5위를 차지하는 등 산업 전반적으로 매우 신속하게 디지털 신기술을 적용하고 있는 국가로 평가됐다.

이번 보고서에 따르면, 2011~2022년 OECD 회원국의 ICT 부문 경제는 전체 경제에 비해 2.5배 빠른 평균 5.3%의 성장률을 보였다. OECD 회원국들은 AI, 메타버스 등 새로운 기술에 대한 중요성을 인식하고 진흥을 위해 범국가적인 노력을 기울이는 것으로 나타났다.

아울러 새로운 기술의 위험성을 최소화하기 위한 관리 방안도 함께 추진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정책 사례로는 미국의 2020 AI 이니셔티브법, 유럽의 호라이즌 유럽(R&D 프로그램), G7의 생성형 AI에 대한 히로시마 프로세스 등이 언급됐다. 특히 우리나라의 ‘인공지능 지역확산 추진 방향’. ‘K-클라우드 프로젝트’, ‘메타버스 신산업 선도전략’, ‘메타버스 윤리 원칙’ 등 디지털 신기술 분야별 주요 정책이 소개됐다.

이종호 과기정통부 장관은 “OECD 디지털경제전망보고서를 통해 OECD 국가들의 정책 동향을 파악하고, 우리나라 디지털 분야의 강점과 약점을 확인해 디지털 모범국가로서 국민이 체감하는 성과를 창출하는 데 활용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김성태 마켓뉴스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