李총리, 야당 평양동행 거절에 “이유 좀 더 우아했으면.. 서운”
상태바
李총리, 야당 평양동행 거절에 “이유 좀 더 우아했으면.. 서운”
  • 조기성
  • 승인 2018.09.12 11: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낙연 총리(사진=이낙연 페이스북)
이낙연 총리(사진=이낙연 페이스북)

[마켓뉴스 한기범 기자] 이낙연 국무총리는 12일 일부 야당이 문재인 대통령의 평양 남북정상회담 동행 요청을 거절한 데에 대해 “거절할 수도 있지만 거절의 이유가 좀 더 우아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 총리는 이날(한국시간) 오전 제4차 동방경제포럼이 열린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 극동연방대에서 동행 취재진과 가진 조찬간담회에서 “들러리니까 안 간다든가 이런 표현을 지도자들이 쓰는데 굉장히 서운하고 아쉽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 총리는 이어 “나 같으면 ‘잘 되길 바란다’, ‘다음 기회에 가겠다’ 정도로 말했을 것”이라며 “올드보이 귀환이라 할 정도로 충분한 경험을 가진 분들인데, 그분들마저도 들러리, 체통, 교통편의 불편 등을 이유로 말하는 것은 아쉽다”고 덧붙였다.

그는 “한국 정치도 그렇고, 언론도 그렇고, 미세한 테크닉을 더 본질인 것처럼 보는 경향이 있다”며 “본체라는 것은 역시 국가적 대의, 민족적 대의를 정치가 어떻게 대하느냐의 문제다. 그 점에서 아쉽다”고 덧붙였다.

앞서 청와대는 문희상 국회의장과 이주영·주승용 국회부의장, 강석호 국회 외교통일위원장,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 김병준 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원장, 손학규 자유한국당 대표, 정동영 민주평화당 대표, 이정미 정의당 대표 등 9명을 평양 정상회담에 초청했다. 하지만 10일 국회의장단과 김병준 위원장, 손학규 대표가 초청을 거절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