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 미용 강국 한국, 지난해 K뷰티 산업 130억 달러 규모 성장
상태바
글로벌 미용 강국 한국, 지난해 K뷰티 산업 130억 달러 규모 성장
  • 온라인뉴스팀
  • 승인 2019.02.01 10: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뷰티 주 무대로 거듭난 동남아, 비슷한 문화권으로 공감대 형성 및 한류에 호감과 신뢰도 높아
사진=렛미인 타일랜드 시즌4 방송 화면 캡처
사진=렛미인 타일랜드 시즌4 방송 화면 캡처

[마켓뉴스 양지원 기자] 최근 ‘K-뷰티’ 시장이 급성장하면서 명동 거리 화장품 매장에서 외국인들과 마주치는 일은 우리에게 익숙한 풍경이 됐으며, SNS 등 다양해진 온라인 미디어를 통해 한국의 뷰티 콘텐츠와 트렌드는 전방위적으로 확산되고 있는 추세다.

시장조사업체 민텔(Mintel)의 조사 결과에 의하면 지난해 화장품 등을 포함한 한국의 뷰티 산업은 130억달러(약 14조7000억원) 규모를 넘어선 것으로 추정된다.

드라마, 영화를 비롯한 한국 문화 콘텐츠 수출은 아시아 시장을 주 타깃으로 삼은지 오래다. 아시아권이 가진 비슷한 문화적 특성은 공감대를 형성하고 한류에 대한 호감도를 높이는 역할을 했으며, 이를 통해 전파된 한류는 뷰티, 패션, 음식 등 한국의 다양한 라이프스타일을 알리는 역할을 해냈다. 그중에서도 화면 속 한국 스타들의 흠잡을 곳 없는 피부와 동안 얼굴이 동남아 뷰티 트렌드에 인상 깊게 작용했다. 한국 스타들의 좋은 피부는 곧 한국 화장품의 제품력이 뛰어나다는 인식을 심어 주었고, 이는 K-뷰티의 신뢰를 높였다.

또한 방탄소년단(BTS)과 블랙핑크를 필두로 K팝이 다시금 주목을 받으면서, 그들의 메이크업에 관심을 갖는 사람들도 늘어났다. 이에 중국, 태국, 인도네시아 등 각 나라 뷰티 크리에이터들의 커버 메이크업 영상도 매우 활발하게 생산되고 있다. 동남아 여성들의 관심과 선망이 된 K-뷰티의 성공 요인은 한국 여성들의 촉촉하고 매끄러운 피부, 단아하면서도 세련된 외모, 한국 뷰티 산업의 탄탄한 기술력과 노하우다. 이를 통해 K-뷰티는 어느새 동남아를 비롯해 전 세계의 뷰티 트렌드를 선도하며 한국을 상징하는 대표적인 산업으로 자리 잡았다.

이처럼 K-뷰티가 전세계적으로 확산되고 있는 가운데, 태국은 특히 한국 뷰티 산업의 성장폭이 가장 큰 시장으로 꼽힌다. 태국 여성들은 K-뷰티를 매우 긍정적으로 생각하는 동시에 신뢰감을 갖고 있는데, 그 대표적인 사례로 '렛미인 타일랜드' 프로그램 시리즈가 대표적이다. '렛미인 타일랜드'는 외모로 일상생활에 어려움을 겪는 지원자를 대상으로 성형 지원을 해줌으로써 인생에 변화와 감동을 준다는 취지의 프로그램이다. 특히 바노바기 성형외과는 시즌 1부터 시즌 4까지 참여하면서 총 23명의 수술 지원을 통해 기능적 개선과 심미적 향상을 동시에 만족시켜 한국 미용 수술의 위상을 높였다.

보건복지부에 따르면 지난해 한국을 찾은 중국인 환자는 소폭 감소한 반면, 동남아 환자는 매년 큰 폭으로 증가하고 있다. 특히 태국인 환자는 56% 증가했으며, 그중 62%가 성형외과를 찾은 것으로 분석됐다. 이는 바노바기 성형외과가 지난해 발표한 2018년 상반기 환자 현황과도 일치한다. 한국을 방문하는 태국인들이 가장 많이 받은 수술은 윤곽수술이었다. 이는 한국 연예인들의 작고 입체적인 얼굴형과 오밀조밀 예쁜 이목구비가 영향을 미친 것으로 분석된다.

바노바기 성형외과 오창현 대표원장은 “최근 K-뷰티가 신한류의 중심으로 자리 잡으면서 동남아를 비롯해 북미, 유럽, 중동 국가 등 전 세계적으로 한국 성형외과를 찾는 외국인 환자들이 늘고 있다”며 “이는 한국 의료진들의 정교한 기술, 만족도 높은 성형 결과와 양질의 서비스가 어우러진 결과이기도 하지만, 한국 뷰티 산업이 국내외적으로 지속적인 발전을 하기 위해서는 단순히 외모적인 개선을 넘어 기능적 개선에 중점을 두고 환자의 심리와 건강까지 케어해야 한다”고 말했다.



양지원 기자 ykwent@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