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화웨이 등 중국기업과 데이터 공유 '논란'

기사입력 : 2018-06-08 14:15:00
[마켓뉴스 한승균 기자]
페이스북이 화웨이 등 최소 4곳의 중국기업과 이용자 데이터를 공유하는 파트너십을 맺어온 것으로 나타났다. 미국 의회에서는 중국 기업들이 국가 차원의 스파이 활동에 동원됐을 수 있다며 우려를 제기하고 나섰다.

center
(사진=ClipartKorea)


6일(현지시간) 월스트리트저널, 뉴욕타임스 등 외신에 따르면 페이스북은 지난 2007년부터 화웨이를 포함한 약 60개 모바일, 태블릿 제조사들과 정보 공유를 위한 파트너십 계약을 맺었다.

모바일 기기에서 페이스북 앱을 재생성하는 등 기술적 협력 필요성 때문이라는 것이 페이스북의 설명이다. 화웨이 뿐 아니라 레노버, 오포, TCL 등 중국업체들이 포함돼 있다.

페이스북은 파트너십 중 절반 이상이 종료 단계에 접어들었다며 문제의 소지가 없다고 해명했다. 페이스북은 “이번 주말까지 화웨이와 파트너십을 줄여나갈 것”이라며 “화웨이와 공유된 정보는 회사 서버가 아닌 개인 휴대전화에 남아 있다”고 입장을 밝혔다.

하지만 미국 의회는 화웨이 등 중국 IT 기업들이 미국 정보당국의 감시를 받고 있다는 점에서 문제가 있다고 주장했다.

미국 상원 정보위원회 마크 워너 부위원장은 페이스북에 “화웨이가 페이스북 사용자 정보에 접근할 수 있는 기업인지 아닌지 확인해달라”고 요청했다.

그는 이어 "페이스북의 API에 화웨이, TCL 같은 중국 디바이스 제조업체들이 접근할 수 있는 권한이 있었다는 건 우려를 낳고 있다. 페이스북의 사용자 정보가 중국 서버에 보내지지 않았다는 점을 확인하길 기대한다"라고 밝혔다.

한승균 기자 news@
마켓뉴스는 공정하고 정확한 뉴스 전달을 위해 노력하며,
독자는 제공 뉴스에 대해 정정 반론 추후 보도를 요청할 권리가 있습니다.
메일 : news@marketnews.co.kr
<저작권자 © 마켓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