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인도네시아 ‘산업협력 포럼’.. “4차산업 경쟁력 높일 것”

기사입력 : 2018-09-10 15:14:09
center
한-인도네시아 산업협력 포럼(사진=산자부)
[마켓뉴스 한기범 기자] 대한상공회의소 등 5개 경제단체는 10일 서울 소공동 롯데호텔에서 방한 중인 조코 위도도 인도네시아 대통령을 초청한 가운데 '한·인도네시아 산업협력 포럼'을 공동 개최했다.

이날 행사에는 박용만 대한상의 회장과 백운규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을 비롯해 한진현 한국무역협회 상근부회장, 권태신 전국경제인연합회 상근부회장, 반원익 중견기업연합회 상근부회장, 김신길 중소기업중앙회 부회장 등이 참석했다.

또 황각규 롯데지주 부회장, 장인화 포스코 사장, 송치호 LG상사 사장, 조현상 효성 사장과 김현철 대통령비서실 경제보좌관, 김창범 주인도네시아 대사 등 우리 측 기업인과 정부 인사 300여명이 자리를 함께했다.

인도네시아 측에서는 위란토 정치·사회조정부 장관, 레트노 마르수디 외교부 장관, 아르랑가 하타토 산업부 장관, 우마르 하디 주한 인도네시아 대사, 로산 루슬라니 상공회의소 회장 등 100여명이 초청됐다.

박용만 회장은 개회사에서 인도네시아 정부가 발표한 '메이킹 인도네시아 4.0 로드맵'을 언급, "이는 디지털 기술, 바이오, 하드웨어 자동화 등 인도네시아의 첨단 산업 육성을 위한 포괄적 계획이 반영됐다"며 "한국 기업들이 잘할 수 있는 영역인 만큼 협력 사례를 늘릴 수 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대한상의는 인도네시아 상공회의소와 함께 기업인들이 마음껏 협력할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며 "양국 경협위원회를 비롯해 내년 하반기 '한·아세안 CEO 서밋' 등을 통해 협력에 기여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날 행사에서는 곽창호 포스코경영연구원장이 '4차 산업혁명 시대의 제조업'이라는 주제로 발표하는 등 양국 경제협력 방안과 관련한 전문가들의 발표도 이어졌다.

곽 원장은 "인도네시아는 제조업 부활로 국가산업 경쟁력을 끌어올려야 하는 과제가 있다"면서 "양국이 정보통신기술(ICT) 융합 제조업 분야의 상호 파트너십 구축을 통해 한국은 신시장 개척을, 인도네시아는 산업경쟁력을 높일 수 있을 것"이라고 조언했다.

마켓뉴스는 공정하고 정확한 뉴스 전달을 위해 노력하며,
독자는 제공 뉴스에 대해 정정 반론 추후 보도를 요청할 권리가 있습니다.
메일 : news@marketnews.co.kr
<저작권자 © 마켓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