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인룸’ 김희선-김해숙, 엇갈린 시선 포착

기사입력 : 2018-10-01 14:40:00
center
[마켓뉴스 이병학 기자] ‘나인룸’ 김희선-김해숙의 엇갈린 시선이 포착돼 궁금증을 유발한다.

오는 6일 첫 방송 예정인 tvN 새 주말드라마 ‘나인룸’은 희대의 악녀 사형수 ‘장화사’(김해숙 분)와 운명이 바뀐 변호사 ‘을지해이’(김희선 분), 그리고 운명의 열쇠를 쥔 남자 ‘기유진’(김영광 분)의 인생리셋 복수극.

극중 김희선은 승소율 100%를 자랑하는 안하무인 변호사 을지해이 역을, 김해숙은 최장기 미결 사형수 장화사 역을 맡았다. 특히 김희선과 김해숙은 변호사와 사형수로 교도소에서 첫 만남을 갖게 된 이후, 서로의 운명이 뒤바뀌는 일생일대의 사건으로 얽혀 끊임없는 갈등을 예고하고 있다.

이 가운데 공개된 스틸 속에는 서로를 외면하고 있는 김희선-김해숙의 모습이 담겨있어 관심을 집중시킨다. 마치 시험을 보듯 앞뒤로 나란히 앉아, 서로에게 일말의 눈길조차 주지 않은 채 자신의 할 일을 하고 있는 두 사람의 모습이 포착된 것.

특히 김희선은 하염없이 시간을 체크하며 극강의 무료함을 표출하는가 하면, 팔을 괴고 자료를 훑어보며 시간을 때우기에 급급해 보이는 모습으로 눈길을 끈다. 반면, 김해숙은 상실감에 젖은 듯 우울한 표정으로 허공을 응시하고 있어 관심을 증폭시킨다. 무엇보다 그런 김희선-김해숙 사이에는 싸늘한 정적이 흐르는 듯해, 무슨 상황인지 궁금증이 더욱 고조되고 있다.

‘나인룸’ 제작진은 “극중 김희선-김해숙은 강렬한 첫 만남을 시작으로, 팽팽한 기싸움을 펼쳐 나갈 예정이다. 김희선-김해숙의 촬영 때마다 두 사람의 내공 깊은 연기에 현장의 모든 스태프들은 숨을 죽인 채 몰입하고 있다”면서, “’나인룸’의 긴장감을 극도로 치솟게 만들 김희선-김해숙의 ‘워맨스’를 기대해 달라”고 전했다.

한편, tvN 새 토일드라마 ‘나인룸’은 tvN ‘미스터 션샤인’ 후속으로 오는 6일 밤 9시 첫 방송될 예정이다.

이병학 기자 news@
마켓뉴스는 공정하고 정확한 뉴스 전달을 위해 노력하며,
독자는 제공 뉴스에 대해 정정 반론 추후 보도를 요청할 권리가 있습니다.
메일 : news@marketnews.co.kr
<저작권자 © 마켓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