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S25, 감동란 호빵 등 차별화 호빵 선보여

기사입력 : 2018-10-01 16:35:00
center
감동란 호빵 3입 이미지
[마켓뉴스 이선아 기자] GS리테일이 운영하는 편의점 GS25가 4일부터 다양한 맛으로 차별화한 호빵을 순차적으로 출시한다고 1일 밝혔다.

출시되는 호빵은 전통적으로 인기가 많은 통단팥 호빵 외 감동란 호빵, 치즈불닭 호빵, 꿀씨앗호빵, 새우만빵, 고기만빵 등 총 10종이다.

GS25의 호빵 매출은 해마다 약 17%씩 증가하고 있다. 본격적으로 추워지기 전인 10월~11월에 연간 매출 중 40.2%가 집중된다. 수요 세분화, 서구형 입맛의 증가로 인해 호빵의 고객 선호도는 점차 바뀌어 가고 있다. 호빵을 대표하는 맛인 단팥 호빵의 매출은 전체 호빵 매출의 2015년 구성비 중 53.5%를 차지했으나 2017년에는 피자 호빵 등 조리가 가미된 非단팥류 호빵이 67.2%의 매출 구성비를 차지하며 역전했다.

GS25는 이처럼 빠르게 변하는 소비자들의 입맛을 사로잡기 위해 이번에 5종의 非단팥류 호빵 상품을 독점으로 선보인다.

유명 상품인 ‘감동란’과의 컬래버레이션으로 탄생한 감동란 호빵은 반숙 계란 콘셉트로 개발한 에그 호빵으로 빵안에 커스터드 크림과 계란 등이 함유됐다.

치즈불닭 호빵은 최근 불닭 볶음 열풍 트렌드에 발맞춰 개발된 상품으로 매콤한 불닭 볶음에 모짜렐라 치즈를 소로 채웠다. 부산의 씨앗 호떡을 연상케하는 꿀씨앗 호빵은 꿀크림 소스과 함께 세가지 씨앗을 듬뿍 넣어 겨울철 대표 간식인 호떡 콘셉트의 호빵으로 구현됐다. 가격은 세 종류 모두 1300원이다.

이외에도 GS25는 기존에 출시했던 만두형 호빵의 품질을 높여 새우만빵, 고기만빵 두가지 상품을 새롭게 선보인다. 두 상품은 기존 만두형 호빵보다 피를 얇게 만들어 70% 이상을 소로 가득 채웠고 한입 베어 물었을 때 풍성한 육즙을 느낄 수 있게 했다. 가격은 두 종류 모두 1600원이다.

GS25는 고객들이 따뜻한 먹거리를 본격적으로 찾기 시작하는 10월에 맞춰 여러 프로모션을 실시한다. 4일부터 GS25에서 호빵을 낱개로 구매한 고객은 쥬시쿨 180ml를 100원에 구입할 수 있다. 1일부터는 GS25 고객이 호빵, 어묵, 군고구마 중 한가지 상품을 구입하고 GS25 나만의 냉장고 모바일 어플리케이션을 통해 GS&POINT를 적립하면 스탬프를 제공 받는 프로모션이 시작된다. 고객은 스탬프를 하루 최대 5개까지 받을 수 있다. 스탬프 10개를 모은 고객은 수제로 제작된 한글 도장을 증정품으로 제공 받는다. 이번 행사는 선착순 5000명에게 적용되며 5000명 인원 달성 시 프로모션은 자동 종료된다.

GS25 안재호 호빵 담당 MD는 “최근 다양하고 맛있는 먹거리를 찾고자 하는 소비 트렌드에 부응하기 위해 요리형 프리미엄 호빵을 올해 새롭게 출시했다”며 “앞으로도 다양한 GS25 차별화 상품을 개발해 고객분들께 일상 속의 작지만 확실한 행복을 드리고자 한다”고 말했다.

이선아 기자 news@
마켓뉴스는 공정하고 정확한 뉴스 전달을 위해 노력하며,
독자는 제공 뉴스에 대해 정정 반론 추후 보도를 요청할 권리가 있습니다.
메일 : news@marketnews.co.kr
<저작권자 © 마켓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