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월 초 징검다리 연휴, ‘테마파크’로, ‘펜션’으로

기사입력 : 2018-10-02 14:00:00
center
[마켓뉴스 이선아 기자] 다가오는 10월 초 연휴기간(10월 3~9일)에 10명 중 6명은 ‘테마파크’를 즐길 거리로 고려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여기어때를 운영하는 위드이노베이션(대표 심명섭)이 여기어때로 결제, 예약된 10월 3일~9일 ‘징검다리 연휴, 숙박·액티비티 예약률 데이터’를 집계한 결과다.

조사에 따르면 '6일(토)'과 '7일(일)'에 숙박을 염두한 여행 계획이 많았다. 연휴기간 숙소 예약 비중은 6일 33%, 7일 19%로 전체의 절반 이상이 쏠렸다. '일요일'임에도 불구하고, 3일~9일 사이 '7일'의 숙소 예약이 두 번째로 많이 몰린 건 '8일' 연차 사용으로 9일(화, 한글날)까지 연이어 휴식을 즐기려는 수요가 반영된 것으로 보인다.

평소보다 징검다리 연휴 예약 증가율이 가장 높은 숙박시설 유형은 ‘펜션(49.3% 상승)’이었다. 그리고 캠핑(44.5%), 글램핑(42.1%)이 뒤를 이었다. 무더위가 꺾이고, 야외 활동하기 좋은 가을 시즌에 접어들면서 연휴를 활용한 펜션과 캠핑, 글램핑 수요가 몰린 것으로 보인다.

이 시기에 많이 즐길 것으로 예상되는 액티비티는 ‘테마파크(62.3%)’였다. 징검다리 연휴에 앞서 최근 사흘간(9.29~10.1) 판매된 액티비티 상품 유형을 분석한 결과다. 가장 많은 액티비티 상품이 판매된 지역은 ‘경기’였다. 에버랜드, 서울랜드, 아침고요수목원 등 인기 테마파크 시설들이 집중된 이유다. '테마파크'에 이어, ‘투어/관람(9.2%)’, ‘워터파크/스파(7.0%), ‘수상레저(6.5%)’가 연휴기간 즐길 거리로 꼽혔다. 수상레저에는 ‘배낚시’ 상품이 다수 포함돼 있다.

문지형 여기어때 CCO는 "바다낚시가 9~11월 성수기로 꼽히는 데다, 최근 낚시를 소재로 한 유명 예능 프로그램 흥행 등으로 젊은 세대에게 관심을 모은 것으로 보여진다"고 밝혔다.

이선아 기자 news@
마켓뉴스는 공정하고 정확한 뉴스 전달을 위해 노력하며,
독자는 제공 뉴스에 대해 정정 반론 추후 보도를 요청할 권리가 있습니다.
메일 : news@marketnews.co.kr
<저작권자 © 마켓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