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월 인구이동 21.8% 감소.. 서울 9년6개월째 순유출

기사입력 : 2018-10-24 15:17:31
center
자료=통계청
[마켓뉴스 박희만 기자]
지난 9월 국내 인구이동이 30년 만에 가장 적었던 것으로 나타났다. 인구 이동률도 통계청 집계 이후 최저치를 기록했다. 주택 매매거래가 줄어든데다 추석 연휴까지 끼어있었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통계청이 24일 발표한 ‘9월 국내인구이동’을 보면 9월 이동자는 46만2000명으로 1년 전보다 21.8%(12만9000명) 줄었다. 이동자가 50만명 이하로 떨어진 것은 올해 처음이다. 올해 이동자는 1~3월 3개월 연속 늘다가 4월 들어 크게 줄었다. 6~8월에는 소폭 상승했다.

9월 기준으로는 1988년 26만591명을 기록한 이후 최저다. 이동자 감소폭도 1988년 27.4%를 기록한 이후 최대치다. 통상 새 학기 시작을 앞둔 1~3월과 7~9월 인구이동이 증가하는 점을 감안하면 9월 인구 이동 감소는 다소 이례적이다.

인구 이동이 줄어든 이유는 부동산 대책으로 주택 거래가 줄고 추석 연휴로 이사하는 사람이 줄었기 때문이다.

통계청 관계자는 “지난달 전·월세 거래량이 1년전에 비해 9.9% 감소했다”며 부동산 정책으로 주택매매거래도 9.7% 줄어든 영향“이라고 분석했다. 이어 ”추석 연휴까지 반영되며 인구 이동이 크게 줄었다“고 말했다.

인구 100명 당 이동자 수를 뜻하는 인구 이동률은 11.0%로 1년 전보다 3.1%포인트 줄었다. 2000년 통계청이 관련 통계를 집계한 이후 최저치다. 3분기 기준으로 보면 이동자 수는 162만3000명을 기록해 1년 전보다 14만명 줄었다. 3분기 인구이동률은 12.5%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1%포인트 감소했다.

9월 이동자 중 시·도 내 이동자는 67.3%를 차지했다. 시·도를 넘어 이동한 비율은 32.7%를 기록했다. 1년 전에 비하면 시·도 내 이동자는 21.1% 줄고 시·도 경계를 넘은 이동자는 18.9% 줄었다.

시·도별로 보면 경기(1만1836명) 세종(2266명) 제주(467명) 등에서 순유입이 이뤄졌다. 들어온 인구보다 빠져나간 인구가 많은 시도는 서울(-7961명) 부산(-1363명) 전남(-1339명) 등이었다. 서울은 2009년 3월(-2366명) 이후 9년 6개월째 인구가 감소하는 모습을 보였다.

박희만 기자
마켓뉴스는 공정하고 정확한 뉴스 전달을 위해 노력하며,
독자는 제공 뉴스에 대해 정정 반론 추후 보도를 요청할 권리가 있습니다.
메일 : news@marketnews.co.kr
<저작권자 © 마켓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