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소민, ‘눈빛+표정+보이스’ 명품 연기 삼박자

기사입력 : 2018-10-25 10:29:17
center
[마켓뉴스 이선아 기자]
‘하늘에서 내리는 일억개의 별’에 출연 중인 배우 정소민의 열연이 작품의 완성도를 높이고 있다.

정소민은 현재 방영 중인 tvN 수목드라마 ‘하늘에서 내리는 일억개의 별’에서 눈빛과 표정 하나에도 다양한 감정을 담아내며 탄탄한 연기력을 선보이고 있다. 이에 회를 거듭할수록 남다른 존재감을 뽐내며 유진강에 완벽히 몰입된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

지난 24일 방송된 ‘일억개의 별’에서 유진강(정소민 분)은 괴한에게 폭행을 당한 김무영(서인국 분)이 신경 쓰여 병원으로 옮겼고, 그 이후 다가오는 손길을 뿌리쳤지만 시간이 지날수록 무영에게 마음이 갔다. 하지만 자신의 처지와 상황을 인지하며 무영의 온정을 뒤로한 채 돌아섰다. 이때 정소민은 상대를 바라보는 눈빛부터 표정 그리고 호소력 짙은 목소리까지 입체적인 감정 연기를 표현하며 캐릭터와 혼연일체 된 모습을 보여줬다.

또한 맥주 행사장에서 무영의 행동에 수상함을 느낀 진강은 그의 집으로 달려가 전화를 걸었다. 이 장면에서 진강은 복잡 미묘한 감정선을 섬세한 눈빛에 담아내며 감정의 온도차를 표현해 작품의 결을 빛냈다. 진강은 자신도 모르게 무영에게 빠져들면서도 여러 인물들과 만날 때와는 다른 매력을 드러내고 있다. 상대 배우들과의 케미까지 더하며 매 장면마다 남다른 존재감을 극대화시키고 있다.

이처럼 정소민은 매 작품마다 자신만의 표현 방식으로 성숙미를 더하며 연기 스펙트럼을 넓히고 있다. 다양한 세대가 공감할 수 있는 표현력까지 두루 갖추고 있어 매 작품마다 호평을 이끌어내고 있다.

명품 연기자로 자리매김한 정소민의 무게감을 보여주는 tvN ‘하늘에서 내리는 일억개의 별’은 괴물이라 불린 위험한 남자 무영과 그와 같은 상처를 가진 여자 진강 그리고 무영에 맞서는 그녀의 오빠 진국(박성웅 분)에게 찾아온 충격적 운명의 미스터리 멜로로 매주 수, 목 밤 9시 30분 방송된다.

이선아 기자 news@
마켓뉴스는 공정하고 정확한 뉴스 전달을 위해 노력하며,
독자는 제공 뉴스에 대해 정정 반론 추후 보도를 요청할 권리가 있습니다.
메일 : news@marketnews.co.kr
<저작권자 © 마켓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