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얼미터, 탄력근로제 확대 50% 찬성

기사입력 : 2018-11-22 11:30:48
center
[마켓뉴스 이선아 기자] 국민 절반은 탄력근로제 단위기간을 현행 최대 3개월에서 6개월 또는 1년으로 확대하는 방안에 찬성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여론조사업체 리얼미터가 지난 21일 tbs 의뢰로 전국 19세 이상 성인 500명(표본오차 95% 신뢰수준 ±4.4%p·응답률 7.8%)에게 탄력근로제 단위기간 확대에 대한 찬반여론을 조사한 결과, '일이 몰리는 성수기, 신제품 출기 시기 등 집중근로가 필요한 기업을 고려해 늘리는 데 찬성한다'는 응답이 50.4%로 집계됐다.

반면 '특정 기간 업무과중으로 노동자의 건강권이 침해되고, 임금 역시 줄어들 수 있으므로 늘리는 데 반대한다'는 응답은 30.9%로 집계됐다. 잘모름은 18.7%다.

직업별로는 자영업(찬성 64.7% vs 반대 22.6%)과 사무직(58.6% vs 32.5%)는 찬성이 과반을 넘었다. 반면 노동직(47.2% vs 42.8%)과 무직(43.2% vs 39.1%), 가정주부(38.0% vs 28.4%)는 찬성이 절반을 밑돌았다. 학생(27.6% vs 34.7%)은 반대 여론이 높게 조사됐다.

연령별로는 40대(찬성 66.2% vs 반대 22.8%), 50대(51.9% vs 33.3%), 60대 이상(50.2% vs 25.4%)는 찬성이 과반을 차지했다. 30대(42.2% vs 39.9%)와 20대(38.6% vs 36.4%)는 찬성이 오차범위내에서 우세했다.

지역별로는 광주·전라(찬성 65.2% vs 반대 30.8%), 경기·인천(53.5% vs 26.4%), 대구·경북(51.7% vs 30.0%)는 찬성이 절반을 넘었다. 서울(48.1% vs 27.7%), 부산·울산·경남(43.8% vs 34.5%), 대전·충청·세종(44.0% vs 40.8%)은 찬성이 절반 이하였다.

이념성향별로는 진보층(찬성 57.9% vs 반대 29.6%), 중도층(52.4% vs 34.2%)은 찬성이 과반을 기록했다. 보수층(45.9% vs 32.9%)은 찬성이 절반을 밑돌았다.

이선아 기자 news@
마켓뉴스는 공정하고 정확한 뉴스 전달을 위해 노력하며,
독자는 제공 뉴스에 대해 정정 반론 추후 보도를 요청할 권리가 있습니다.
메일 : news@marketnews.co.kr
<저작권자 © 마켓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