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월 1~20일 수출 11.7% 감소...반도체 27.1% 급감

기사입력 : 2019-02-21 12:04:08
center
[마켓뉴스 박희만 기자]
2월 수출이 반도체 가격 하락 등의 영향으로 수출 규모가 급감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달 1일~20일 수출액이 233억3100만달러로 1년 전보다 11.7% 줄었다. 특히 수출 효자 품목이었던 반도체 수출은 27.1% 감소한 것으로 집계됐다.

관세청이 21일 발표한 '2019년 2월 1~20일 수출입현황'에 따르면 조업일수를 고려한 하루 평균수출액 역시 18억7000만달러로 전년 대비 8.2% 감소했다. 이에 따라 수출은 3개월 연속 마이너스를 기록할 가능성이 높아졌다.

수입액은 242억9400만달러로 전년 대비 17.3% 줄었다. 가전제품(37.8%) 수입이 늘었으나 원유(-16.3%)·가스(-11.4%)·승용차(-11.1%) 수입이 감소했다.

무역수지(수출-수입)는 9억6300만달러 적자로 집계됐다. 1월 무역수지는 13억4000만달러 흑자였다. 만약 무역수지가 적자로 돌아서면 85개월만의 적자 전환이다.

반도체 수출은 지난해 12월 2016년 9월 이후 2년 3개월 만에 첫 감소를 기록했다. 반도체는 전체 수출과 마찬가지로 2개월 연속 마이너스를 기록했다.

반도체 외에도 주요 수출 품목인 석유제품(-24.5%)·선박(-7.5%) 수출도 부진했다. 한편 무선통신기기(54.6%), 가전제품(14.1%), 의약품(45.2%) 수출은 전년 같은 기간보다 늘었다.

국가별로는 미국(11.3%), 싱가포르(54.0%), 대만(9.1%)으로의 수출이 늘었다. 반면 중국(-13.6%), 유럽연합(-18.2%), 베트남(-6.2%), 일본(-12.5%)으로의 수출은 감소했다.

박희만 기자
마켓뉴스는 공정하고 정확한 뉴스 전달을 위해 노력하며,
독자는 제공 뉴스에 대해 정정 반론 추후 보도를 요청할 권리가 있습니다.
메일 : news@marketnews.co.kr
<저작권자 © 마켓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