밀레, ‘C3 파워라인’ 진공청소기 컬러 리뉴얼 론칭

초미세먼지 99.95% 여과시키는 13등급의 고성능 헤파 필터 탑재
가는 털 제거에 특화된 터보 브러쉬 장착한 애견인 전용 ‘C3 파워라인 캣앤도그’ 모델 포함
4.5리터 대용량 하이클린 3D 먼지봉투로 편리하고 위생적인 폐기 가능

기사입력 : 2019-03-07 14:14:48
center
밀레 C3 파워라인 진공청소기 4종, 6개 컬러
[마켓뉴스 이선아 기자]
독일 프리미엄 가전 브랜드 밀레(Miele)가 극심한 미세먼지 걱정을 덜어줄 고성능 프리미엄 진공청소기 베스트셀러 모델 ‘C3 파워라인 시리즈’ 4종의 컬러를 리뉴얼해 선보인다.

리뉴얼된 C3 파워라인 시리즈는 먼지봉투형 진공청소기로 ‘C3 파워라인’, ‘C3 캣앤도그 파워라인’, ‘C3 알러지 파워라인’, ‘C3 파켓 파워라인’으로 구성된다. 기존의 단정하면서도 세련된 디자인에 인테리어 포인트로도 손색이 없도록 6가지의 감각적인 컬러를 입힌 것이 특징이다.

먼저 최대 1500W의 강력한 흡입력을 자랑하는 ‘C3 파워라인’은 메탈 플레이트가 장착된 플로어헤드로 일반 거실 바닥은 물론 카펫이나 소파 등 페브릭 등 청소 여건에 관계없이 다용도 활용이 가능하다. 청소기 본체에는 +/- 풋버튼을 탑재해 사용자의 편의에 따라 흡입력을 조절할 수 있다.

‘C3 알러지 파워라인’은 초미세먼지를 99.95% 여과시켜주는 13등급의 고성능 헤파 에어클린 필터를 장착해 평소 기관지가 예민하거나 알레르기성 질환을 가진 고객들에게 꼭 맞는 제품이다.

‘C3 캣앤도그 파워라인’은 모델명에서 알 수 있듯 반려 동물과 함께 생활하는 가정에 특화된 제품으로 리뉴얼을 통해 새롭게 선보이는 모델이다. 무동력 회전 롤브러쉬가 적용된 터보 브러시가 일반 먼지부터 보푸라기, 가는 털이나 머리카락까지 빈틈없이 제거해 쾌적한 실내 환경을 유지하도록 도와준다. 여기에 액티브 에어클린 필터를 탑재해 냄새를 보다 효과적으로 중화시켜 실내 먼지와 냄새를 함께 잡아주는 것이 특징이다.

가장 상위급 제품인 ‘C3 파켓 파워라인’은 원목마루나 대리석과 같이 긁히기 쉬운 마룻바닥을 섬세하게 관리할 수 있도록 도와주는 스크래치 방지용 파켓 플로어헤드를 장착했다. 본체에는 마룻바닥에서 긁힘 없이 부드럽고 유연하게 움직일 수 있도록 360도 회전이 가능한 다이나믹드라이브 바퀴를 적용했다. 다이나믹드라이브 바퀴는 장애물로 인해 발생할 수 있는 충격을 흡수하는 완충 효과를 제공해 보다 조용하고 부드러운 사용감을 선사한다.

밀레의 C3 파워라인 시리즈 진공청소기는 최대 1500W의 흡입력으로 꽃가루나 미세먼지, 초미세먼지와 같은 알레르기 유발물질을 강력하게 흡입할 뿐만 아니라 깨끗한 공기만을 배출하도록 하는 고성능 에어클린 시스템을 내장해 최상의 실내 환경을 유지할 수 있도록 도와준다. 4.5리터의 대용량 하이클린 3D 먼지봉투를 탑재해 교체 주기가 비교적 길고, 위생적인 폐기가 가능한 것도 장점이다.

사용자 편의를 고려한 디자인 설계도 눈여겨볼 점이다. 흡입된 공기를 여과시켜 내보내는 바람 배출구를 본체 상단에 배치해 청소 중 바닥 먼지가 흩날리지 않도록 개발했다. 또한 가구 사이나 문틈과 같은 구석진 곳을 비롯, 커튼이나 소파, 책장이나 TV와 같은 가구도 편리하게 청소할 수 있도록 원형솔과 소파용솔, 틈새솔 등의 액세서리를 제품 전면에 내장했다.

밀레코리아는 최근 극심한 미세먼지와 초미세먼지로 실내 대기 환경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는 점을 고려해 이번 리뉴얼 제품을 선보이게 됐다며 놀라운 흡입력은 물론이고, 흡입한 공기를 내보낼 때도 맑은 공기만을 배출하도록 설계돼 청소 후 한결 쾌적해진 실내 공기를 느끼실 수 있을 거라 기대한다고 밝혔다.

한편 모든 밀레 제품은 최대 20년간 사용 가능하도록 제작된다. 밀레 진공청소기의 경우, 1000시간 이상의 모터 테스트와 12만번 이상의 흡입호스 테스트, 1만번 이상의 본체 충돌테스트 등 8가지 이상의 부위별, 기능별 까다로운 자체 테스트를 거진 제품만 시장에 출시된다.

마켓뉴스는 공정하고 정확한 뉴스 전달을 위해 노력하며,
독자는 제공 뉴스에 대해 정정 반론 추후 보도를 요청할 권리가 있습니다.
메일 : news@marketnews.co.kr
<저작권자 © 마켓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