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영 D-DAY"... '왜그래 풍상씨' 유준상, 네버엔딩 시련! '혼수상태' 이창엽 확인 후 오열

기사입력 : 2019-03-14 10:32:01
center
[마켓뉴스 유예원 기자]
‘왜그래 풍상씨’가 오늘(14일) 종영한다. 이 가운데 유준상이 자식 같은 막냇동생 이창엽의 의식 불명 상태를 알고 폭주하고 있어 눈물샘을 자극한다. 기적처럼 생명의 끈을 붙잡게 된 유준상과 생사의 갈림길에 서 있는 이창엽, 두 형제의 엇갈린 희비에 안타까움이 폭주하고 있다.

KBS 2TV 수목 드라마 ‘왜그래 풍상씨’(극본 문영남 / 연출 진형욱 / 제작 초록뱀미디어)는 14일 풍상씨(유준상 분)가 생명이 위태로운 막내 외상(이창엽 분)을 보고 오열하는 사진을 공개했다.

‘왜그래 풍상씨’는 동생 바보로 살아온 중년남자 풍상씨와 등골 브레이커 동생들의 아드레날린 솟구치는 일상과 사건 사고를 통해 가족의 의미를 생각해 볼 드라마. 우리 주변에서 있을 법한 가족들의 이야기를 재밌고 뭉클하게 그려내며 인생 가족 드라마란 호평 속에 인기리에 방송 중이다.

지난 ‘왜그래 풍상씨’ 37-38회에서는 화상(이시영 분)과 정상(전혜빈 분)의 간을 이식받는 풍상의 모습이 그려졌다. 그는 수술 후 조금씩 건강을 회복하던 중 우연히 중환자실에 입원한 막내 외상의 모습을 발견하고 충격에 빠져 시청자들의 마음을 아프게 했다.

앞서 외상은 풍상에 대한 오해 때문에 연락을 끊고 조폭 생활을 하다가 목숨이 위태로운 지경에 이르렀다. 풍상은 간암 투병으로 힘든 와중에도 집 나간 동생을 애타게 찾아 많은 이들을 안타깝게 했기에 두 사람의 눈물겨운 재회 현장에 더욱 관심이 커지고 있다.

특히 산소호흡기에 의지한 채 누워있는 외상을 보고 폭주하는 풍상의 모습은 보는 이들의 눈물샘을 자극한다. 그는 동생에게 다가가기 위해 의료진의 제재를 필사적으로 뿌리치면서 울부짖고 있어 안타까움을 더한다.

이렇듯 감정을 토해내던 풍상이 돌연 넋이 나간 채로 포착돼 시선을 끈다. 알고 보니 외상에게 응급 상황이 발생한 것. 강열한(최성재 분)에게 심폐소생술을 받는 외상을 멍하니 바라보는 풍상과 고개를 돌리고 눈물짓는 간분실(신동미 분)의 모습은 불안감을 증폭시킨다.

간신히 목숨을 건지고 회복 중인 풍상과 달리 외상이 큰 위기에 놓이면서 두 형제의 엇갈린 희비가 안타까움을 안긴다.

‘왜그래 풍상씨’ 측은 “간 이식 수술 후 꽃길만 걸을 것 같았던 풍상에게 큰 시련이 찾아온다”면서 “외상의 미래가 더욱 불투명해지는 가운데 과연 두 형제는 다시 예전처럼 함께 웃을 수 있을지 오늘(14일) 밝혀질 예정이니 꼭 본 방송으로 확인해 주시길 바란다”고 전했다.

‘왜그래 풍상씨’는 유준상을 필두로 ‘제2의 풍상씨와 그 가족들’을 응원하기 위한 네이버 해피빈 릴레이 굿액션 (https://fund.happybean.naver.com/congfund/FundView?fundno=1576490) 을 종영일까지 이어갈 예정이다.

한편, ‘왜그래 풍상씨’는 오늘(14일) 목요일 밤 10시에 마지막 회가 방송된다.

사진제공 : 초록뱀미디어

유예원 기자 yeyewon2@gmail.com
마켓뉴스는 공정하고 정확한 뉴스 전달을 위해 노력하며,
독자는 제공 뉴스에 대해 정정 반론 추후 보도를 요청할 권리가 있습니다.
메일 : news@marketnews.co.kr
<저작권자 © 마켓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