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박하선, 배용준-김수현과 한솥밥... 키이스트와 전속계약 체결 [공식]

기사입력 : 2019-03-22 13:24:09
center
사진=키이스트
[마켓뉴스 유예원 기자]
배우 박하선이 키이스트와 전속 계약을 체결했다.

2019년 상반기 방송 예정인 채널A 드라마 ‘평일 오후 세시의 연인’에 주인공으로 출연하는 박하선이 키이스트와 새롭게 인연을 맺고 활발한 활동을 펼쳐나갈 전망이다.

22일 키이스트 매니지먼트 부문 대표 홍민기 부사장은 "박하선은 2005년 드라마 '사랑은 기적이 필요해'로 데뷔 후 드라마와 영화를 오가며 정극, 사극, 코믹, 액션 등 폭넓은 연기 스펙트럼을 쌓아온 배우"라면서 "앞으로도 다양한 장르에서 활약할 수 있도록 아낌없이 지원하겠다"고 계약 체결 소감을 전했다.

박하선이 본격적으로 주목 받기 시작한 것은 2010년 MBC '동이'를 통해서다. 당시 폭발적인 인기를 끌었던 ‘동이’에서 인현왕후 역할을 맡은 박하선은 기품 있고 단아한 이미지와 안정적인 연기력으로 존재감을 뽐냈다. 그리고 그해 MBC 연기대상 여자 신인상을 수상하며 주연 배우로 거듭났다.

이듬해 박하선은 MBC '하이킥! 짧은 다리의 역습'으로 코믹 연기에 도전해 새로운 모습을 보여주는데 성공했다. 극중 고등학교 국어교사 박하선 역을 맡아 과감하게 망가지며 시청자들의 웃음을 유발했다. 발랄하고 엉뚱한 캐릭터를 완벽히 소화해 전작의 이미지를 깨부순 것. 이에 2011년 MBC 방송연예대상 코미디시트콤부문 여자 우수상을 수상했다.

이후 박하선은 드라마 '투윅스' '쓰리 데이즈' '혼술남녀', 영화 '청년경찰' 등 꾸준히 작품 활동을 해왔다. 특히 tvN '혼술남녀'는 박하선이 인생 캐릭터를 경신했다는 평을 받았던 작품. 박하선은 노량진 공무원 학원에 갓 입성한 국어 강사 박하나로 분해 시청자들에게 웃음과 따뜻한 위로를 안기며 많은 사랑을 받았다. 직장인들의 삶과 애환을 그려내 공감을 이끌었고, 짠내 나는 상황 속에서도 긍정의 에너지를 발산하며 웃음을 자아냈다.

그리고 올 상반기 방송 예정인 채널A 드라마 '평일 오후 세시의 연인'(극본 유소정/연출 김정민)으로 복귀한다. 금기된 사랑으로 인해 혹독한 홍역을 겪는 어른들의 성장드라마로, 2014년 일본 후지TV에서 방영된 인기드라마 '메꽃, 평일 오후 3시의 연인들'을 리메이크한 작품. 박하선은 주인공 손지은 역할을 맡아 치명적인 사랑을 그려낼 예정으로 궁금증을 모은다.

한편 박하선이 전속 계약을 체결한 키이스트는 배용준, 손현주, 주지훈, 김현중, 김수현, 정려원, 김동욱, 소이현, 우도환 등이 소속되어 있고, 영화, 드라마 등을 제작해 영화 '사자', OCN '보이스3',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보건교사 안은영' 등을 라인업으로 보유하고 있다.

유예원 기자 yeyewon2@gmail.com
마켓뉴스는 공정하고 정확한 뉴스 전달을 위해 노력하며,
독자는 제공 뉴스에 대해 정정 반론 추후 보도를 요청할 권리가 있습니다.
메일 : news@marketnews.co.kr
<저작권자 © 마켓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