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통업계, 두 가지 맛 하나로 합친 ‘듀얼음료’로 소비자 취향•입맛 공략

소비자들의 다양한 입맛과 취향 사로잡고 이색적인 브랜드 경험 전달하며 인기

기사입력 : 2019-05-10 10:27:39
center
왼쪽부터 시계방향, 코카-콜라사 ‘커피 코카-콜라’, 코카-콜라사 ‘조지아 크래프트’, GS25 ‘유어스 젤리쉑쉑’, 세븐일레븐 ‘PB워터젤리’, 미니스톱 ‘아이스펫 복숭아에이드’
[마켓뉴스 김선형 기자]
유통업계가 소비자들의 다채로운 취향을 겨냥한 제품을선보여 주목을 끌고 있다. 자기 만족을 위한 소비에 익숙한 고객들을 사로잡기 위해 이색 제품 출시가활발한 가운데, 두 가지 맛을 하나로 합친 듀얼음료는 소비자들에게 독특한 맛과 색다른 브랜드 경험을 제공하며 인기몰이 중이다.

▶ 짜릿한 코카-콜라에 커피를 더했다! 나른한 오후를 상쾌하게 깨우는 커피 코카-콜라

코카-콜라는 짜릿한 코카-콜라와커피를 한 번에 즐길 수 있는 커피 코카-콜라를 출시했다. 소비자중심의 종합음료회사로서, 소비자들의 다양한 니즈를 충족시킬 수 있는 혁신적인 제품을 선보여 온 코카-콜라는 커피와 코카-콜라의 만남으로 상쾌한 활력을 전하는 커피 코카-콜라를 선보이며 주목을 끌고 있다.

커피 코카-콜라는 짜릿한 코카-콜라에 커피를 더해 점심식사 후 나른함과 식곤증 등이 느껴지는 오후 시간에 짜릿한 활력을 전하는 탄산음료다. 풍부한 커피 맛 사이로 퍼지는 코카-콜라 고유의 시원하고 짜릿한탄산이 나른한 오후를 짜릿하게 깨우는 상쾌함을 전달하는게 특징이다. 휴식이 필요할 때 찾는 커피와 시원하고짜릿한 탄산으로 상쾌함을 전달하는 코카-콜라를 한 번에 즐길 수 있는 커피 코카-콜라는 휴식과 기분 전환이 필요한 소비자들에게 색다른 맛과 이색적인 경험을 선사하는 듀얼음료로 화제를 지속하고있다.

핫브루와 콜드브루 커피의 매력을 한 번에 맛보는 듀얼브루 커피

우리 나라 커피 산업 규모는 작년 기준 약 12조원 정도이고, 성인 한명이 한 해 동안 마시는 커피 소비량은 500잔이 넘는다. 소비자들이 커피를 선택하는 수준은 갈수록 높아지고, 더 고급스러운맛을 찾는 소비자들의 니즈에 맞춰 차별화된 맛으로 고객의 입맛을 공략하는 제품이 출시돼 눈길을 끌고 있다.

코카-콜라사의 커피 브랜드 조지아에서 선보인 신제품 조지아 크래프트는 뜨겁게 내린 커피인 핫브루(Hot brew)에 콜드브루(Cold brew)를 결합한 듀얼브루(Dual brew) 커피다. 가용비(가격 대비 용량)트렌드와커피 음용량이 꾸준히 증가하고 있는 소비자 트렌드를 반영해 470ml의 대용량으로 출시, 직장인 등 일과 중 자주 커피를 즐기는 소비자들이 언제 어디서나 깊고 풍부한 맛의 커피를 즐길 수 있다. 아메리카노와 카페 라떼 2종으로 만나볼 수 있는 조지아 크래프트는핫브루의 풍부한 첫 맛과 콜드브루의 깔끔한 끝 맛을 모두 즐길 수 있는 듀얼음료로 소비자들의 입맛을 사로잡고 있다.

젤리 담은 음료, 마시는 음료에 씹는 즐거움 더해

다양한 연령대에서 즐겨 먹는 간식인 젤리의 작년 국내 시장 규모는 2014년대비 세 배 가까운 규모로 성장했다. 젤리는 다양한 맛과 모양, 쫄깃한식감 때문에 성인들도 즐길 수 있는 간식으로 인식이 전환되며 꾸준한 인기를 끌고 있다. 이러한 추세에맞춰 음료와 젤리를 조합, 두 가지 맛을 동시에 즐길 수 있는 제품이 출시돼 주목받고 있다.

GS25에서 출시한 ‘유어스젤리쉑쉑’은 페트병 안에 한 덩어리의 젤리가 들어있어 3~5회 정도 흔들면탄성이 있는 덩어리 젤리로 맛볼 수 있고, 10회 이상 흔들면 잘게 부서진 젤리 알갱이를 음료와 함께마실 수 있다. 딸기, 리치 두 가지 맛으로 만나볼 수 있어선택의 폭을 넓혔다. 미니스톱에서 출시한 ‘아이스펫 복숭아에이드’는 쫄깃한 코코넛 젤리가 함유되어 씹는 재미를 느낄 수 있고, 복숭아의청량감과 달콤함이 젤리와 어우러져 시원하게 즐길 수 있는 음료다. 세븐일레븐의 ‘PB워터젤리’는 곤약젤리를 넣은 음료로 먹기 전에 가볍게 흔들어 마시면탱글탱글한 식감을 느낄 수 있다.

김선형 기자 seonhyungkim92@gmail.com
마켓뉴스는 공정하고 정확한 뉴스 전달을 위해 노력하며,
독자는 제공 뉴스에 대해 정정 반론 추후 보도를 요청할 권리가 있습니다.
메일 : news@marketnews.co.kr
<저작권자 © 마켓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