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림청, 하반기 산림형 예비사회적기업 12곳 새롭게 지정

기사입력 : 2016-11-25 00:30:17
[마켓뉴스 박수연 기자] 산림청은 하반기 공모를 통해 산림형 예비사회적기업 12곳을 새롭게 결정했다.

산림형 예비사회적기업 지정은 산림분야에 특화된 예비사회적기업을 발굴·육성해 취약계층을 고용하고 신규 산림 일자리를 창출하기 위해 2012년 도입됐다. 인증 요건을 갖춘 업체나 단체를 산림청장이 지정해 왔다.

이번에 지정된 기업은 ㈜다원, ㈜바이앤, ㈜온새미로생태, 강원산삼영농조합법인, ㈜무주반디팜, ㈜참옻들, 포포나무(주), (사)행복한동행, 여러가지협동조합, 장수꾸지뽕영농조합법인, 숲교육사회적협동조합, 한국그린자원(주) 등 12곳이다.

조직형태, 유급 근로자 현황, 사회적 목적 유형 등을 심사해 최종 선정됐으며 앞으로 산림청과 한국임업진흥원은 이들 업체가 사회적기업으로 인증될 수 있도록 맞춤형 컨설팅, 판로개척, 기업 홍보, 공동 브랜드 개발 등을 적극 지원할 방침이다.

한편 현재까지 산림분야 사회적기업으로 지정된 곳은 13곳, 산림형 예비사회적기업은 이번 지정 업체를 포함해 31개 업채가 선정됐다.

박수연 기자 news@
마켓뉴스는 공정하고 정확한 뉴스 전달을 위해 노력하며,
독자는 제공 뉴스에 대해 정정 반론 추후 보도를 요청할 권리가 있습니다.
메일 : news@marketnews.co.kr
<저작권자 © 마켓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