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의료계, 인공지능 '왓슨' 도입

기사입력 : 2017-04-13 14:39:36
center
(사진 = Pixabay)
[마켓뉴스 한승균 기자] 대구 의료계가 인공지능(AI)을 품는다.

대구카톨릭대병원과 계명대 동산병원은 의료용 AI 슈퍼컴퓨터 ‘'왓슨 포 온콜로지'(Watson for Oncology)’를 도입한다. 국내에선 4번째 의료 인공지능을 도입한 병원이다. 이를 위해 두 병원은 IBM사와 관련 계약을 체결했다고 지난달 27일 밝혔다. 왓슨은 두 병원에서 이달 17일부터 진단을 시작한다.
왓슨 포 온콜로지는 이름에서 알 수 있듯 전공이 종양학(oncology)이다. 이 인공지능은 기계지만 인간의사처럼 의사가 되기 위한 수련과정도 거쳤다. ‘미국 메모리얼 슬로언 케터링 암센터(MSKCC)’에서 레지던트 생활을 했다. 실제로 의사와 함께 암 환자를 진료하며 경험도 쌓았다. 공부량도 방대하다. 왓슨 포 온콜리지는 300개 이상 의학 학술지, 200개 이상 의학 교과서를 머리에 입력했다. 분량만 1500만 장에 이른다. 최신 의학 정보도 놓치지 않는다. MSKCC와 왓슨을 활용하는 대학병원에서 매달 암 관련 자료를 수집한다.

왓슨 포 온콜리지는 의사를 도와 최적의 치료법을 제안한다. 의료진이 왓슨 프로그램에 환자 정보를 입력하면, 왓슨은 축적된 데이터를 토대로 환자를 진단하고 진료방법을 제시한다. 료 방법에 등급별로 권한다. 근거와 논문 등도 제공해 진단과 치료 과정에서 일어날 수 있는 오류를 최소화한다. 다시 의료진은 왓슨이 제안한 방법을 검토하고 환자의 의견도 물어 치료방법을 결정한다.

권오춘 대구가톨릭대병원장은 "지역 암 환자들이 수도권 대형 병원으로 가는 불편을 줄이고 최적의 치료 방법을 찾는 데 도움이 될 것"이라며 "암 환자들이 행복한 삶을 되찾을 수 있도록 엄선된 시스템을 구축하겠다"고 말했다.

송광순 계명대 동산병원장도 "왓슨 포 온콜로지는 지역 의료에 대한 신뢰를 높이고 암 치료 효과와 진료 효율성을 개선할 것으로 기대된다. "고 밝혔다.

한승균 기자 news@
마켓뉴스는 공정하고 정확한 뉴스 전달을 위해 노력하며,
독자는 제공 뉴스에 대해 정정 반론 추후 보도를 요청할 권리가 있습니다.
메일 : news@marketnews.co.kr
<저작권자 © 마켓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