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안법 후폭풍②] 소상공인 단체, 전안법 연내 통과 촉구

기사입력 : 2017-12-27 13:10:00
[마켓뉴스 한경아 기자] 국민의당 민생경제살리기위원회와 소상공인연합회 소속 단체들이 27일 ‘전기용품 및 생활용품 안전관리법 전부 개정안’의 연내 본회의 통과와 함께 최저임금 지원 대책 보완을 촉구했다.

이날 국민의당 이언주 의원 등 민생경제살리기 위원회 위원들과 최승재 소상공인연합회 회장, 박중현 전안법대책위 위원장 , 전국핸드메이드작가모임 허사랑 대표 등 소상공인 단체 대표는 12월 임시국회가 여야의 이견 속에 표류 중인 가운데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같이 요구했다.
center
전안법 개정안 연내 국회통과 기자회견

전안법 개정안은 소상공인 등에게 과도하게 부과된 의무 부담을 현실적으로 이행 가능한 수준으로 완화하기 위해 그 대책을 마련한 것이다

소상공인단체들은 "이 법률안이 연내 국회 통과가 되지 않을 경우 수많은 소상공인들이 범법자로 전락하게 되는 엄청난 사태가 발생한다"며 "이런 시급성을 외면한 채 여야가 소모적인 정쟁으로 민생법안 처리를 무산시킨다면 그 책임은 전적으로 국회에 있음을 경고한다"고 주장했다.

정부의 최저임금 지원 대책인 일자리안정자금 보완도 요구했다. 지원 기준인 월 총급여 190만원(최저임금의 120%)을 넘으면 지원이 중단된다는 조항 때문이다.

소상공인단체들은 “현행 최저임금에 포함되지 않는 교통비, 야간·휴일 근로수당, 급식·주택 등 생활 보조수당, 현물이나 이와 유사한 형태의 급여 등을 합하면 실제 월 총보수액은 190만원을 훌쩍 넘는 실정”이라며 “실제 생계책임자는 진짜 저소득가구 근로자 대부분이 여기에 해당한다”고 말했다.

이에 대한 보완책으로 이들은 “현행 최저임금 산입에 의한 급여액을 기준으로 지원하고, 회사 사정으로 급여가 깎인 경우라도 동 요건에 해당하면, 신청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최저임금 산입범위 정비와 함께 단일 최저임금체계를 세분화해 업종, 지역, 연령별로 최저임금을 차등화할 것을 촉구했다.

이언주 국민의당 의원은 “전안법 개정안이 통과되더라도 보완할 점은 많지만, 그것마저 통과되지 않으면 많은 소상공인들과 유통상인들이 범법자로 내몰리는 것이 현실”이라며 “현장을 이해하지 못하고, 비현실적인 법안을 정부가 밀어붙인 것도 문제지만, 이것을 국회가 빨리 해결하지 못하는 것도 큰 문제”라고 지적했다. 이 의원은 또 “최저임금도 이상에 치우쳐서 이상과 다른, 의도하지 않은 정반대의 결과가 나타나지 않도록 신경 써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날 기자회견에는 이언주 의원을 비롯해 손금주·김삼화·김수민·정인화·최도자 의원과 정호준 민생경제살리기 소상공인분과위원장, 최승재 소상공인연합회 회장, 예창용 본부장, 박중현 전안법대책위 위원장, 이병덕 경기도회장, 이윤재 남양주시 회장, 손계화 종로구 회장, 박재봉 종로구 부회장, ㈔한국외식중앙회 손무호 정책부장, 김금식 부장, 전안법폐지모임 안영신 소장, 병행수입업협회 공병주 회장, 전국핸드메이드작가모임 허사랑 대표 등이 참석했다.

관련기사
[전안법 후폭풍①] 전안법 연내 처리 불투명
[전안법 후폭풍③] 전안법 그대로 시행되면...소상공인 '비용폭탄', 소비자도 '가격폭탄'
[전안법 후폭풍④] 국회 산자위, 개정안 처리 ‘원포인트 본회의’ 추진
[전안법 후폭풍⑤] 소상공인 “개정안 통과안되면 범법자된다”
[전안법 후폭풍⑥] 소상공인 외면하는 '극한 대치'...여 "29일 처리", 야 "꼼수"
[전문] 전안법 연내통과 및 최저임금 지원 대책 보완을 촉구하는 기자회견

한경아 기자
<저작권자 © 마켓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