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동구, 전국 첫 ‘안심상가’ 입주자 모집

기사입력 : 2018-01-02 10:05:00
center
안심상가 조감도(사진=성동구 제공)
[마켓뉴스 박수연 기자] 서울 성동구(구청장 정원오)는 오는 19일까지 ‘안심상가’ 입주자를 찾는다고 2일 밝혔다.

안심상가란 임차인이 ‘젠트리피케이션’ 우려없이 장사에 매진하는 환경을 만들고자 구가 일정공간을 매입한 후 이들에게 안정적인 가격으로 임대하는 공간을 말한다.

입주자를 모집하는 이번 안심상가는 성수일로12길에 있는 ‘부영주택 기여 안심상가’ 점포 31곳, 광나루로 130에 있는 ‘서울숲 IT캐슬 안심상가’ 점포 3곳 등 모두 34곳이다. 신청 자격은 청년창업자와 노인일자리 창출 사업자, 소상공인 등이다. 임대 기간은 기본 5년이며 필요 시 10년까지 연장할 수 있다.

부영주택 기여 안심상가는 지하1층~지상8층 규모에 전체면적 6920㎡으로 현재 조성 중에 있다. 점포당 면적은 66㎡로, 오는 4월 입주할 수 있다. 임대료는 주변 시세의 80~90% 수준이며, 층마다 권장 용도가 정해져 있는 점이 특징이다.
서울숲 IT캐슬 안심상가 규모는 점포당 22.86~46.95㎡이다. 두 안심상가 모두 가맹본부 혹은 가맹점사업자, 단란주점 등 업소 입점은 제한된다.

성동구는 오는 9일 구청에서 입주자 모집 설명회를 열 방침이다. 입주 신청자격과 공간 설명, 임대료 등을 안내한다. 입주 희망자는 기간 내에 구청 지속발전과를 찾아 신청하면 된다. 선정 결과는 운영위원회가 신청자별 지역사회 기여성과 성장 가능성, 이주 계획 등을 검토한 후 내달 21일 발표될 예정이다.

정원오 구청장은 “안심상가가 소상공인이 마음놓고 영업할 수 있는 환경 조성에 힘이 돼주길 바란다”며 “서울 전역에 이같은 공간이 많이 생겨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박수연 기자 news@
마켓뉴스는 공정하고 정확한 뉴스 전달을 위해 노력하며,
독자는 제공 뉴스에 대해 정정 반론 추후 보도를 요청할 권리가 있습니다.
메일 : news@marketnews.co.kr
<저작권자 © 마켓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