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저임금 인상 파장③]김동연 부총리 "최저임금 인상 따른 해고 막아야“

기사입력 : 2018-01-03 00:10:00
[마켓뉴스 황지유 기자] 김동현 부총리가 최저임금 인상에 따른 근로자의 해고를 막는데 정책을 집중하기로 했다.
김동연 부총리는 2일 일자리 안정자금은 최저임금 인상의 연착륙을 뒷받침하는 올해 최우선 역점 사업"이라고 밝혔다.

김 부총리는 일자리 안정자금 신청 첫날인 이날 근로복지공단 서울남부지사를 찾아 접수 상황을 점검하며 이렇게 말했다.

일자리 안정자금은 올해 최저임금이 인상됨에 따라 소상공인·영세중소기업의 인건비 부담을 완화하기 위해 정부가 사업주에게 지원해 주는 사업으로 내달 1일 시행된다.

center
왼쪽부터 홍종학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김동연 부총리, 김영주 고용노동부 장관, 사진=기획재정부

정부는 2조9천707억 원을 배정, 30인 미만 고용 사업주가 신청 전 1개월 이상 월보수액 190만원 미만 근로자를 고용할 경우 1인당 월 13만원을 지원해 준다.

김 부총리는 "최저임금 인상 취지는 가계소득 개선을 통해 내수·투자·성장의 선순환을 창출해 소득주도 성장을 구현하는 것"이라며 "일자리 안정자금은 영세업체 인건비 부담 완화와 고용 위축 방지를 통해 최저임금 인상 연착륙을 뒷받침하는 중요한 사업"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영세사업주들께 실질적인 도움이 되도록 만반의 준비를 다 해왔다"며 "이 사업의 성공적인 시행을 올해 최우선 역점으로 두겠다"고 강조했다.

이날 방문에는 김영주 고용노동부 장관과 홍종학 중소벤처기업부 장관도 함께 했다.

김 장관은 "일자리 안정자금과 사회보험료 경감방안 등에 관해 영세업체의 기대가 크다"며 "지원받아야 할 분들이 빠짐없이 지원받을 수 있도록 신청 편의 등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말했다.

홍 장관도 "정보 사각지대에 있는 5인 미만 업체 등을 중심으로 찾아가는 현장홍보를 집중적으로 추진하고 있다"며 "매출 저변 확대와 골목상권 지킴이 정책도 지속해서 추진하겠다"고 전했다.

관련기사
[최저임금 인상 파장①] 소상공인 “야간근무 없애고 알바 줄였다”
[최저임금 인상 파장②] 구직자 “일거리 없어질까 걱정”...‘알바비’ 계산앱 인기
[최저임금 인상 파장④] 소상공인엽합회 "최저임금 효과, 내수 활성화돼야"

황지유 기자 news@
마켓뉴스는 공정하고 정확한 뉴스 전달을 위해 노력하며,
독자는 제공 뉴스에 대해 정정 반론 추후 보도를 요청할 권리가 있습니다.
메일 : news@marketnews.co.kr
<저작권자 © 마켓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