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저임금 인상 파장④] 소상공인엽합회 "최저임금 효과, 내수 활성화돼야"

기사입력 : 2018-01-03 00:55:00
[마켓뉴스 황지유 기자] 소상공인연합회(회장 최승재)는 2일 정부의 2018년도 최저임금 적용 및 일자리안정자금 집행과 관련해 논평을 내고 소득주도 성장으로 인한 근로 소득의 증가분이 소상공인에게 돌아가야 한다고 주장했다.

center
지난해 최저임금 인상 논의 과정에서 강하게 반발해온 소상공인업계는 새해부터 인상된 최저임금과 이에 발맞춰 곧바로 접수를 시작한 정부 일자리안정자금에 대해 “정부 취지에 따라 소비 진작이 이뤄지고 경기가 활성화돼 우리 사회의 소득 불균형 문제가 해결되는 ‘경제 선순환’의 효과가 발현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소상공인연합회는 “소상공인들은 경영 환경의 부담에도 불구하고 새해부터 인상된 최저임금을 따르고 있다. 소상공인들이 신규 고용에 대해 예전보다 신중한 접근을 취하고 있는 것 또한 사실”이라며 “정부의 일자리 안정자금이 이 같은 심리를 되돌리기를 바라며, 이 정책으로 인한 사각지대 또한 줄일 수 있도록 긴밀한 민·관협력을 이어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연합회는 “최저임금 인상으로 인한 경제 활성화의 혜택이 경제적 양극화의 피해자인 소상공인들과 근로자 모두에게 과실로 돌아가 경제적 불평등이 개선되기를 바란다”며 “대기업 불공정 사례, 가맹점 문제 등 소상공인을 둘러싼 불합리한 관행 또한 정비돼 우리 사회가 최저임금 인상 적용을 계기로 투명한 공정사회로 나아가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최저임금 인상 파장①] 소상공인 “야간근무 없애고 알바 줄였다”
[최저임금 인상 파장②] 구직자 “일거리 없어질까 걱정”...‘알바비’ 계산앱 인기
[최저임금 인상 파장③]김동연 부총리 "최저임금 인상 따른 해고 막아야“

황지유 기자 news@
마켓뉴스는 공정하고 정확한 뉴스 전달을 위해 노력하며,
독자는 제공 뉴스에 대해 정정 반론 추후 보도를 요청할 권리가 있습니다.
메일 : news@marketnews.co.kr
<저작권자 © 마켓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