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마존 “지난해 프라임 회원 주문, 50억개 돌파”

기사입력 : 2018-01-03 09:45:00
center
[마켓뉴스 정슬기 기자] 세계 최대 전자상거래회사 아마존이 지난해 프라임 회원에게 판매한 물건이 50억개가 넘은 것으로 집계됐다.

2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아마존 측은 이날 자사 사이트를 통해 "지난해 프라임 서비스를 통해 그 어느때보다 많은 신규 회원을 추가했다"며 "전 세계적으로 50억개가 넘는 물품을 수출했다"고 밝혔다. 아마존은 2016년도 발송실적과 프라임 서비스 신규 가입자 수는 공개하지 않았다.

아마존 프라임 서비스는 2005년부터 시작한 유료 멤버십 서비스다. 연 회비 99달러를 내면 무료 반품·무료 2일이내 배송·예약주문 우대·무료 전자책 구독·무료 음악 스트리밍 서비스·무료 영화, 드라마를 감상할 수 있다.

지난해 프라임서비스를 통해 가장 많이 구매한 물품은 '파이어 TV스틱'과 저가형 인공지능 스피커인 '에코닷'이라고 아마존은 설명했다.

아마존 프라임서비스는 멕시코, 네덜란드, 룩셈부르그, 싱가폴에 지난해 진출했으며 현재 16개국에서 서비스 중이다.

정슬기 기자
마켓뉴스는 공정하고 정확한 뉴스 전달을 위해 노력하며,
독자는 제공 뉴스에 대해 정정 반론 추후 보도를 요청할 권리가 있습니다.
메일 : news@marketnews.co.kr
<저작권자 © 마켓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