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기중앙회, '찾아가는 경영자문서비스' 실시…소상공인·소기업 지원

기사입력 : 2018-01-09 12:10:00
center
사진=clipartkorea
[마켓뉴스 한기범 기자] 중소기업중앙회(이하 중기중앙회)는 소기업·소상공인 경영지원단(이하 ‘경영지원단’)을 통해 소기업, 소상공인이 현장에서 겪는 전문지식 분야의 어려움 해소에 노력하겠다고 9일 밝혔다.

경영지원단은 변호사(68명), 노무사(37명), 변리사(35명), 세무사(30명), 회계사(29명), 관세사(26명) 225명으로 구성된다. 국내에서 사업을 진행 중인 사업자면 누구나 무료로 경영지원단 상담 서비스를 받을 수 있다.

중기중앙회는 지원단을 통해 2016년부터 소기업·소상공인에게 전화, 대면, 온라인 등 다양한 방식으로 무료 자문을 해주고 있다. 또 상가임대차보호법, 종합소득세신고, 최저임금 및 근로시간 단축 등 특정주제에 대한 설명회와 현장상담을 마련해 소상공인이 현안에 원활히 대응할 수 있도록 지원하고 있다.

김한수 중기중앙회 노란우산공제사업본부장은 “경영지원단을 2년 동안 운영하면서 1만여 명의 소상공인의 경영애로 해소를 위해 노력했다”며 “올해는 지역 현장을 직접 방문하는 ‘찾아가는 경영자문 서비스’를 확대해 소상공인을 돕는 데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한기범 기자
<저작권자 © 마켓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