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식점 10곳 중 2곳 수산물 원산지 허위표시

기사입력 : 2018-01-15 13:28:34
center
사진=clipartkorea
[마켓뉴스 한기범 기자] 음식점 10곳 중 2곳은 원산지를 허위로 표시한 것으로 나타났다.

15일 해양수산부 국립수산물품질관리원에 따르면 전국 약 8000여 개 업체를 대상으로 실시한 2017년 수산물 원산지 표시 실태조사 결과 이행률이 90.5%에 이르고 있으나, 음식점은 82.2%에 그친 것으로 조사됐다.

수산물 원산지표시 이행실태조사는 지난 2011년부터 업태별, 지역별 이행 실태를 파악하여 원산지 단속계획 수립, 제도개선 등에 활용하기 위해 국립수산물품질관리원에서 실시해 왔고 있다.

지역별로는 대구, 포항, 강릉 지역에서 100%의 이행률을 보였으며 업태별로는 백화점과 대형마트에서 100% 이행률을 기록했다. 반면 노점상과 음식점의 이행률은 각각 70.0%, 82.2%로 상대적으로 낮게 나타났다.

수산물품질관리원 관계자는 "이번 실태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올해에는 원산지 이행 취약 지역 및 업태를 중심으로 지도·홍보 활동을 확대할 계획"이라며 "지자체, 해양경찰 등 관계기관과의 합동단속을 정기적으로 실시해 수산물 유통질서를 철저하게 확립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한편 수산물 판매상, 전통시장 상인회 등 약 100여 명을 대상으로 진행된 심층 인터뷰에서 원산지 미표시의 주된 사유로 Δ매번 원산지를 수정·변경해야 하는 번거로움(65.0%) Δ표시해야할 품목이 많아서가 주된 답변으로 나왔다.

한기범 기자
<저작권자 © 마켓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