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남구 “텃밭 가꾸는 도시농부 모집합니다”

기사입력 : 2018-01-17 17:20:00
center
[마켓뉴스 정슬기 기자] 서울 강남구(구청장 신연희)는 오는 22일부터 31일까지 도심에서 텃밭을 가꿀 참여자 190가구와 도시농부 체험활동 프로그램 참여자 180명을 모집한다고 16일 밝혔다.

도시에 있는 유휴 토지ㆍ건축물의 옥상 등 생활공간을 활용해 건강한 녹색생명도시를 조성하고, 아이들 체험학습ㆍ공동체 정신ㆍ가족애 회복 등 삶의 질 향상을 위해 추진하는 도시농업 활성화 사업의 일환이다.

도심 속 텃밭은 강남구 수서동 370번지에 있는 190개 구획이다. 구획 당 면적은 12㎡로 1개 구획 분양가격은 7만원이고, 1가구당 1개 구획만 신청할 수 있다. 텃밭에서 각종 채소를 심고 가꿀 참여자는 농약, 화학비료 등을 사용하지 않는 친환경 농법을 사용해야 한다. 이를 위해 구는 영농교육도 실시할 예정이다.

또 도시농부 체험활동 프로그램은 원예 전문강사가 진행하는 텃밭작물 활용 체험활동으로 총 6회, 회당 30명씩 참여하게 된다.

프로그램은 베란다 정원 만들기, 친환경 유용미생물(EM)ㆍ퇴비ㆍ친환경방제재 만들기, 허브활용 식초ㆍ소금 만들기, 향주머니 만들기 등 다양하게 마련된다.

텃밭과 체험활동 프로그램 참여를 원하는 주민은 접수시작일 9시부터 강남구청 홈페이지 ‘소통과 나눔’에서 인터넷으로 신청해야 한다. 모집인원이 초과될 경우 공개 추첨한다.

더불어 구는 생활권 내 방치된 부지 등을 활용한 자투리 텃밭을 조성하기 위해 오는 22일부터 다음 달 9일까지 신규 텃밭 장소를 신청받는다. 신청대상은 3년 이상 지속적으로 텃밭을 유지할 수 있는 복지시설(경로당 포함), 보육시설(유치원, 어린이집), 공공기관, 학교로 현장조사와 서면심사를 통해 최종 결정된다.

한편, 2013년부터 친환경 텃밭을 조성해 추진해 온 도시농업사업은 해를 거듭할수록 인기가 매우 높아 지난해에는 817가구가 신청해 공개추첨으로 최종 193가구를 선정했다.

강남구 관계자는 “도시 농부를 꿈꾸는 주민들이 자연과 함께 여유로운 도시생활을 즐길 수 있도록 더욱 다양한 도시농업 활성화 프로그램을 개발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했다.

정슬기
<저작권자 © 마켓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