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원구, 세계 최초 블록체인 기반 지역화폐 'NW' 개발

기사입력 : 2018-01-18 18:15:00
center
노원지역화폐를 사용하는 모습(사진=노원구 제공)
[마켓뉴스 정슬기 기자] 블록체인 기술을 이용한 지역화폐가 세계에서 처음으로 서울 노원구에 도입된다.

서울 노원구(구청장 김성환)는 2월부터 지역화폐 '노원'(NW)을 본격 운영한다고 18일 밝혔다. NW는 '돈(원)없이도 살 수 있는 마을'이란 뜻의 'No-Won'의 약자다.

회원으로 가입한 노원구 내 개인이나 단체가 자원봉사, 기부, 자원순환 등 사회적 가치를 실현하면 노원구가 '노원'을 지급한다. 조례에 따라 자원봉사는 시간당 700노원, 기부는 기부액의 10%, 자원순환 판매액의 10%에 해당한다. 회원 최대 적립가능액은 5000노원이며 유효기간은 3년이다.

노원구 내 등록된 자원봉사자와 기부자는 약 17만명이며 노원 회원으로 흡수된다.

회원은 공공가맹점과 민간가맹점에서 QR코드가 달린 앱과 카드로 노원을 사용할 수 있다. 현재 가맹점은 총 87곳이며 올해말까지 950곳, 2019년까지 1900곳 이상으로 늘린다는 게 목표다. 앱은 앱스토어에서 '노원 지역화폐'를 검색해 설치하면 된다. 홈페이지에서도 회원 가입할 수 있다.

노원구는 2016년 종이 형태의 지역화폐를 도입했으나 활성화되지 못 했다. 이번에 블록체인 기술을 이용하고 민간부문까지 확대해 노원을 도입했다.

지역화폐 운영을 협의하고 심의하는 '지역화폐 민관협의회'도 구성한다. 사회적 가치 환가, 가맹점 지정과 해지 등을 심의한다. 하반기 지역화폐 모니터링 용역도 추진한다.

김성환 노원구청장은 "지역화폐에 대한 관심이 그 어느 때보다 크다. 사회 불평등과 인간 소외현상, 물질만능주의 등 다양한 사회문제를 양산하는 자본주의 시스템을 지역화폐 활성화가 대체할 수 있기 때문"이라며 "시장가치로 반영되지않는 자원봉사나 기부, 자원순환 등 사회적 가치를 지역화폐로 환산하면 행복공동체와 지역경제 활성화를 기대할 수 있다"고 말했다.

정슬기 기자 news@
마켓뉴스는 공정하고 정확한 뉴스 전달을 위해 노력하며,
독자는 제공 뉴스에 대해 정정 반론 추후 보도를 요청할 권리가 있습니다.
메일 : news@marketnews.co.kr
<저작권자 © 마켓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