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 차례상, 전통시장이 대형마트보다 7만원 저렴"

기사입력 : 2018-01-30 14:28:33
[마켓뉴스 황지유 기자]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이사장 김흥빈)은 30일 설 차례상 소요 비용 조사 결과 전통시장이 대형마트보다 24.7%가량 저렴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공단은 지난달 22일부터 24일까지 전통시장(37곳)과 인근 대형마트(37곳)를 대상으로 설 제수용품 27개 품목에 대한 가격조사를 실시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전했다.

조사 결과 설 차례상을 차리는데 소요되는 비용(4인 기준)은 전통시장이 평균 21만6833원 인 반면, 대형마트는 평균 28만7880원으로 전통시장이 대형마트에 비해 약 7만원(24.7%) 가량 저렴한 것으로 조사됐다.

세부적으로는 채소류(50%), 수산물류(40.8%), 육류(26.2%) 등의 순으로 전통시장이 대형마트보다 가격우위를 보였다.

특히, 설 제수용품 중 가격비중이 높은 쇠고기, 돼지고기 등의 육류 품목은 전통시장이 대형마트보다 최대 34.7% 저렴하게 나타났다.

지난해 추석 차례용품 가격과 비교하면, 전통시장은 2.5%(222,383원→216,833원) 하락했고, 대형마트도 1.7%(293,001원→287,880원) 하락했다.

공단은 "지난해 발생한 조류인플루엔자(AI) 사태 여파로 치솟았던 계란 가격이 안정세를 찾았고, 작황호조에 따른 과일(사과, 배 등)과 채소류(무, 숙주, 대파 등)의 출하량 증가 및 전반적인 경기침체에 따른 소비부진 등이 맞물리며 전체적인 가격이 소폭 하락한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또 공단은 설 명절을 맞아 서민물가 안정 및 전통시장 이용 촉진을 위해 온누리상품권 개인 특별할인을 한시적으로 실시할 계획이다.

이번 특별할인은 개인 현금 구매 시 5%였던 할인율을 10%로 상향하고, 30만원까지 적용했던 개인할인 한도 금액을 50만원으로 확대해 설 명절 알뜰한 장보기에 큰 도움이 될 전망이다.

김흥빈 공단 이사장은 “매년 치솟는 물가와 국내경기가 어려운 상황에서, 전통시장은 긍정적인 변화를 거듭해 향상된 고객서비스, 편리한 시설 및 지역 전통시장 고유의 향취를 즐길 수 있는 장소로 발돋움하고 있다”며 “전통시장에서 설 명절을 준비하면 보다 저렴한 비용으로 가계 부담을 크게 덜어줄 것으로 기대한다”고 전했다.

황지유 기자 news@
마켓뉴스는 공정하고 정확한 뉴스 전달을 위해 노력하며,
독자는 제공 뉴스에 대해 정정 반론 추후 보도를 요청할 권리가 있습니다.
메일 : news@marketnews.co.kr
<저작권자 © 마켓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