뇌와 눈 연결하는 47종 ‘시각 채널’ 확인...'시각 뇌지도' 첫걸음

기사입력 : 2018-05-17 23:55:00
[마켓뉴스 정슬기 기자] 김진섭 한국뇌연구원 책임연구원과 세바스찬 승 미국 프린스턴대 교수 연구팀이 망막에서 눈과 뇌를 연결하는 47종의 ‘시각 채널’을 17일 확인했다.

뇌는 약 870억 개의 신경세포(뉴런)로 구성되어 있는데 신경세포에는 여러 유형이 있다. 뇌의 각 유형마다 모양과 역할이 다르기 때문에, 망막 신경세포의 유형과 역할을 알아내는 것은 ‘본다는 것’의 비밀을 풀기 위한 첫 단계라고 할 수 있다.

특히, 망막과 뇌를 연결하는 신경절세포는 마치 TV에 영화채널, 뉴스채널 등 다양한 채널이 있는 것처럼 움직임과 외곽선 등 다른 종류의 시각 정보를 모아서 보내고, 뇌는 각 정보를 재조합우리가해 보는 장면을 이해한다.

center
망막의 신경절세포 유형을 온라인 가상전시관으로 구축한 홈페이지 (사진=과학기술정보통신부)


연구팀은 생쥐의 망막을 전자현미경으로 찍은 초고해상도 3차원 영상을 분석해 찾아낸 396개의 신경절세포를 구조에 따라 47가지 유형으로 분류했다. 이 중 6가지는 처음 발견되었고, 이 목록은 현재까지 발표된 연구 중 가장 완전한 것이다.

연구팀은 온라인 가상 전시관을 만든 뒤 이번 연구 성과를 공개해 누구나 무료관람이 가능하게 해 향후 다른 연구자들이 활용할 수 있도록 했다. 전시관에서는 개별 신경세포의 3차원 구조와 시각 자극에 대한 반응도를 대화형 인터페이스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김진섭 책임연구원은 "이 연구는 시각 뿐 아니라 사고와 인지 등 뇌가 작동하는 원리를 밝혀내기 위한 첫걸음이다"며 "녹내장 등 시각질환의 근본 원인을 찾아내는 연구에도 도움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한국뇌연구원 연구팀은 향후 3차원 전자현미경을 이용해 소뇌와 대뇌의 신경세포 연결 지도(뇌지도)를 만들고 뇌의 정보처리 과정과 작동원리를 밝혀내는 연구를 할 계획이다.

정슬기 기자 news@
마켓뉴스는 공정하고 정확한 뉴스 전달을 위해 노력하며,
독자는 제공 뉴스에 대해 정정 반론 추후 보도를 요청할 권리가 있습니다.
메일 : news@marketnews.co.kr
<저작권자 © 마켓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