돌이킬 수 없는 행동...최고 징역 10년, 뒤늦게 후회했지만 '냉랭한 민심'
상태바
돌이킬 수 없는 행동...최고 징역 10년, 뒤늦게 후회했지만 '냉랭한 민심'
  • 김래정
  • 승인 2018.11.09 21: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출처 : 제이티비씨 보도화면)

[마켓뉴스 김래정 기자] 올해 봄 광주에서 발생한 폭력사건 가해자들이 최고 징역 10년을 선고 받았다.

9일 광주 사법당국은 앞서 사회적으로 큰 물의를 빚은 바 있는 이른바 광주집단폭행과 관련해 가해자 아홉 명에 대해 최고 징역 10년 등을 선고했다.

특히 재판부는 이들의 가담 비율에 따라 최고 징역 10년을 선고했고, 가담이 낮은 네 명에 대해서는 집유 등을 내렸다.

최고 징역 10년을 선고 받은 이번 사건은 지난 해 봄 한 도로에서 택시를 타기 위해 서로 시비가 붙으면서 불거졌다.

더불어 이들은 피해자인 ㄱ씨에게 돌이킬수 없는 행동을 저질렀고 ㄱ씨는 거의 몸을 가눌 수 없을 정도로 맞아 오랜 시간 병원에 누워 있어야 했다.

특히 이들은 폭력 정도가 상상을 초월해 낱낱이 공개되면서 온 국민의 공분을 사기에 충분했다.

여기에 당시 현장에 출동한 수사당국 인력들에게도 위협적인 행동을 보이는 등 이번 사건이 사회적으로도 큰 분노를 산 바 있다.



김래정 기자 news@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