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계빚 사상 첫 1500조 돌파.. 전년비 증가세는 둔화
상태바
가계빚 사상 첫 1500조 돌파.. 전년비 증가세는 둔화
  • 조기성
  • 승인 2018.11.21 14: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마켓뉴스 박희만 기자] 가계빚이 사상 처음 1500조원을 돌파했다. 그러나 증가율은 둔화되면서 전년동기대비 증가율이 15분기 만에 최저규모로 나타났다.

한국은행이 21일 발표한 '2018년 3/4분기중 가계신용(잠정)'을 보면 지난 분기말 가계신용 잔액은 1514조4000억원으로 전분기말(1492조4000억원)에 비해 22조원 증가했다.

증가규모는 전분기(24조1000억원)와 작년 3분기(31조4000억원)에 비해 축소됐다.

또 가계대출이 급등했던 2015년~2017년 분기당 평균 증가액 30조5000억원에 비해서도 크게 줄었다.

전년동기 대비 증가율은 6.7%로 2014년 4분기 (6.5%)이후 15분기만에 6%대로 떨어졌다. 2016년 4분기 11.6%까지 오른 뒤 7분기 연속 둔화세다. 가계부채 급등기 이전 10년인 2005년~2014년의 전년동기대비 증가율은 평균 8.2%였다.

가계부채 증가속도가 둔화되고 있지만 여전히 소득증가율을 웃돈다.

가계부채 증가속도와 소득 증가속도의 비교 지표로 쓰이는 한국은행 국민계정의 가계총처분가능소득(명목)은 지난해 말에 전년 동기대비 4.5% 증가에 머물렀다. 가계부채가 급등하기 시작했던 2014년에는 4.6%, 2015년에는 5.7%, 2016년에는 3.2% 등으로 가계부채 증가속도에 한참 밑돌고 있다.

한국은행 관계자는 "가계부채가 여전히 소득보다 빠른 증가세를 보이고 있어 가계의 부담이 가중되는 상황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가계대출은 1427조7000억원으로 18조5000억원 증가했다. 전분기(22조원)와 전년동기(28조3000억원)에 비해선 증가규모가 모두 축소됐다.

예금은행 가계대출 증가규모는 전분기 12조8000억원에서 3분기 14조2000억원로 소폭 확대됐고 비은행예금취급기관과 기타금융기관은 9조2000억원에서 4조2000억원으로 축소됐다.

예금은행은 기타대출 증가규모가 5조6000억원으로 전분기 6조8000억원보다 축소됐으나 주택담보대출은 6조원 증가에서 8조6000억원 증가로 확대됐다.

한은은 작년 하반기부터 전국 아파트입주물량이 분기 평균 10만호를 웃도는 현상이 지속되면서 잔금을 치르기 위한 집단대출 수요가 늘어나고 전세자금 대출도 지속적으로 증가한 영향으로 분석했다.

한은 관계자는 "아파트 입주물량이 올해말까지 지속될 것으로 보여 가계대출 압력이 여전히 있는 것으로 보인다"며 "DSR(총부채상환비율) 시행에 따른 선수요 효과도 많이 보인다"고 말했다.

다만 개별주택담보대출 증가규모는 미미했다.

저축은행, 상호금융 등 비은행예금취급기관은 대출증가규모가 0 수준을 보였다. 주택담보대출이 1조5000억원 줄어 3분기 연속 감소세를 이어갔고 기타대출은 1조5000억원 늘어 전분기 3조3000억원 증가보다 증가규모가 줄었다.

보험과 연기금 등 기타금융기관의 대출은 전분기 6조6000억원에서 4조2000억원으로 소폭 축소됐다.

미결제 카드사용대금인 판매신용 잔액은 3조6000억원 증가한 86조7000억원으로 증가규모가 전분기 2조1000억원에서 확대됐다.

3분기 중에 추석연휴 등으로 인한 신용카드 이용금액이 증가했기 때문으로 분석됐다.



박희만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