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이벡, 2Q 매출 전년比 68.7%↑두자릿수 성장 지속... 손실 큰폭 축소
상태바
나이벡, 2Q 매출 전년比 68.7%↑두자릿수 성장 지속... 손실 큰폭 축소
  • 오진수
  • 승인 2019.08.13 10: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펩타이드 전문기업 나이벡(대표이사 정종평)이 해외 계약 확대에 힘입어 2분기 매출은 두자릿수 성장세를 기록했다.

나이벡은 2분기 매출이 전년동기대비 68.7% 성장한 23억원을 달성했다고 13일 밝혔다. 같은기간 영업손실은 지난해 2분기 10억원에서 올해 6억원으로 손실폭을 크게 축소했다.

이 같은 실적 성장은 해외 네트워크 및 공급계약 확대에 따른것으로 풀이된다.

나이벡 관계자는 “상반기 의료기기 관련 대량의 공급 계약을 기반으로 두자릿수 성장을 이어가고 있다”며 “신약개발에 따른 연구개발비로 인한 비용처리 외에는 영업이익도 적자폭을 크게 축소했으며, 올해 안정적인 매출 성장은 물론 추가적인 수익개선이 기대된다”고 설명했다.

하반기 추가적인 실적 향상도 기대되는 부분. 나이벡은 신약 후보물질 확보와 국내외 제약사들과의 플랫폼 활용 공동연구를 통해 올해 의미있는 실적을 만들어간다는 각오다.

나이벡은 나이벡은 자체 개발한 골다공증 치료제에 대해 국내 임상1상 신청을 추진중이다. 최근에는 펩타이드를 기반한 골다공증 치료제, 관절염치료제, 비알콜성지방간염 치료제, 염증성장질환관절 치료제, 항암제, 약물전달플랫폼 기술에 대한 후보물질의 유효성 평가 및 전임상 연구결과를 발표한 바 있다.

회사 측 관계자는 “대규모 공급계약 수주 등 지속적인 실적개선과 함께 펩타이드 기술개발, 인허가 획득을 기반으로 시장 경쟁력을 강화하고 있다”며 “신약프로그램 외에도 플랫폼기술을 바탕으로 다른 제약사들과의 공동기술개발을 통한 신약개발 성공률을 높이기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어 실질적인 성과를 만들어 갈 것”이라고 전했다.

이어 “제품 수출국가 확대, 신약프로그램 및 신약효능개선 플랫폼 개발에도 박차를 가해 글로벌 기업과 공동개발 및 기술이전에 대해서도 가능성을 열어두고 있다”고 덧붙였다.

오진수
오진수
marketnews2019@gmail.com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