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a 현장] ‘캡틴’ 셔누 “20대에 데뷔했지만, 막연했던 10대 마음 잘 알아”
상태바
[Ma 현장] ‘캡틴’ 셔누 “20대에 데뷔했지만, 막연했던 10대 마음 잘 알아”
  • 백융희 기자
  • 승인 2020.11.19 11: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Mnet 제공
사진=Mnet 제공

[백융희 기자] 몬스타엑스 셔누가 ‘캡틴’에 출연하게 된 이유를 밝혔다.

19일 오후 Mnet ‘캡틴’ 온라인 제작발표회가 개최됐다. 이날 자리에는 권영찬 CP, 최정남 PD와 MC 장예원을 비롯해 심사위원 이승철, 제시, 소유, 셔누가 참석했다.

셔누는 “저는 20대 중반에 데뷔하긴 했지만, 10대 시절에 연습생도 아니고 회사도 없어서 막연한 꿈만 가진 마음을 안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이런 마음을 잘 알기 때문에 친구들에게 조금이라도 도움이 될 만한 말을 해줄 수 있지 않을까 싶었다”고 말했다.

‘캡틴’은 가수의 꿈을 지닌 십 대 자녀를 둔 부모들이 내 자녀의 가능성을 직접 심사위원에게 물어보고 평가 받는 포맷의 오디션 프로그램이다.

백융희 기자
백융희 기자
byh@marketnews.co.kr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