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내체육시설 '방역 형평성 논란'...정 총리, "보완책 마련" 지시
상태바
실내체육시설 '방역 형평성 논란'...정 총리, "보완책 마련" 지시
  • 정훈상 기자
  • 승인 2021.01.06 10: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세균 국무총리(사진제공=뉴스1)
정세균 국무총리(사진제공=뉴스1)

 

[정훈상 기자] 정세균 국무총리는 6일 실내체육시설별 방역 기준에 대한 형평성 논란과 관련해 중앙사고수습본부(중수본)에 보완책 마련을 주문했다.

정 총리는 이날 서울시청에서 주재한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에서 "유사 시설인데 헬스장은 운영을 금지하고 태권도장은 허용하는 것이 대표 사례"라면서 "정부가 고심 끝에 정한 기준이지만 현장에서 받아들여지지 못한다면 보완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정 총리는 또 "이번주에 관계부처 합동으로 예방접종 대응추진단을 가동한다"며 "상세한 접종 계획이 수립되는 대로 국민께 보고드리겠다"고 전했고, "시행착오를 겪는 국가를 반면교사 삼아 백신 도착 순간부터 최종 접종과 사후관리까지 하나하나의 과정을 빈틈없이 준비하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덧붙여 "서둘러 백신 접종에 나섰던 나라 상당수가 준비 부족으로 제 속도를 내지 못하고 있다"며 "정부는 방역을 더욱 탄탄히 다지면서 이르면 다음 달부터 시작될 백신 접종을 치밀하게 준비하겠다"고 강조했다.
 

정훈상 기자
정훈상 기자
marketnews2019@gmail.com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