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김진욱 공수처장 후보자 인사청문회...탄핵비판·주식 등 검증 예고
상태바
오늘 김진욱 공수처장 후보자 인사청문회...탄핵비판·주식 등 검증 예고
  • 정훈상 기자
  • 승인 2021.01.19 10: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제공=뉴스1)
(사진제공=뉴스1)

 

[정훈상 기자] 김진욱 초대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장(공수처장)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회가 19일 국회에서 열린다. 검찰 개혁 및 공수처 출범을 둘러싸고 갈등을 빚어온 여야의 거센 공방이 예상된다.

헌법재판소 선임연구관 출신의 김 후보자는 대한변호사협회 추천으로 공수처장 후보 물망에 올랐다. 공수처장 추천위원회 심사를 거쳐 문재인 대통령에 의해 최종 후보자로 지명됐다.

청문회 쟁점은 크게 정치적 중립성 검증, 위장전입 의혹, 미공개 정보 이용 주식 거래 등이 될 전망이다.

야당은 사실상 여권 단독으로 추천한 김 후보자의 정치적 중립성 문제를 집요하게 파고들 것으로 보인다. 김 후보자는 '월성 원전 1호기 조기폐쇄', '라임·옵티머스 사건' 등 민감한 정치적 현안을 공수처로 이첩할 계획이 있냐는 서면질의에 "종합적으로 면밀히 판단해서 선정해야 할 것"이라는 원론적인 답변을 내놨고, 인사청문회는 김 후보자의 위장전입 의혹과 코로나19 관련 업체의 주식 취득 경위에 대한 질의가 집중적으로 쏟아질 전망이다. 

또한 청문요청안에 따르면 김 후보자는 12억5,000만원의 서울 강남구 아파트 전세를 비롯해 17억9,660만원의 재산을 신고했다고 밝혔다.

이를 두고 야당은 김 후보자가 지난 1997년, 2003년, 2015년 등 세 차례 주소 이전을 했는데 이와 관련해 위장전입 의혹이 있다고 판단하고 있다. 김 후보자는 1997년 2월 남동생이 세대주로 있는 서울 노원구 상계동 주공아파트로 전입 후 12일 후에 본래 거주지인 상계동 대림아파트로 전입했다. 또 2003년 5월 서울 서초구 방배동에서 동작구 사당동으로 주소지를 옮겼다가 4달 뒤인 9월 다시 방배동으로 주소를 이전한 뒤 2004년 또다시 방배동 다른 아파트로 주소를 이동했다. 2015년에도 장모 명의의 대치동 아파트로 주소를 바꾼 뒤 2016년 다른 대치동 아파트로 주민등록을 이전했다. 국민의힘은 이에 대해 김 후보자가 시세차익을 위해 위장전입을 수시로 했다는 의혹을 제기한 상태다.

또 미공개 정보를 이용해 주식 거래를 했다는 의혹도 받고 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이하 코로나19) 진단키트 제조업체 미코바이오메드 주식(약 9,380만원)을 ‘제3자 배정’ 방식으로 취득한 문제다. 이에 대해서는 정호진 정의당 대변인이 공개적으로 “통상적인 방법으로 (주식을) 취득하지 않았고, 주식 취득 시점이 헌법재판소 소속의 공직자 신분이었다는 점에서 의혹 제기는 충분하다”고 비판한 바 있으며, 이와 함께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과 박근혜 전 대통령의 탄핵과 관련해 쓴 논문도 도마 위에 오를 전망이다. 김 후보자는 지난 2017년 쓴 논문에서 헌법재판소가 노 전 대통령에 대한 탄핵을 기각한 데 대해서는 “탄핵 요건을 지나치게 엄격하게 봤다”고 평가한 반면, 박 전 대통령의 탄핵 결정은 “법 보다는 정치적인 판단”이라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여당은 김 후보자에게 노 전 대통령의 탄핵과 관련해 공개적인 입장을 요구할 것으로 알려졌다.
 

정훈상 기자
정훈상 기자
marketnews2019@gmail.com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