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쩌다 가족' 오현경, 진희경 위한 조력자 변신! '인생 소울메이트' 케미 폭발
상태바
'어쩌다 가족' 오현경, 진희경 위한 조력자 변신! '인생 소울메이트' 케미 폭발
  • 조정원 기자
  • 승인 2021.04.15 11: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송아리미디어 제공
사진=송아리미디어 제공

[조정원 기자] 드라마 '어쩌다 가족'의 오현경이 진희경을 위한 특급 조력자로 변신한다. 

오는 18일 오후 방송하는 TV CHOSUN 홈드라마 '어쩌다 가족'(극본 백지현 오은지, 연출 이채승)에서는 오현경(오현경 역)과 진희경(진희경 역)의 소울메이트 케미스트리가 폭발한다. 

앞서 진희경(진희경 분)은 오현경(오현경 분)의 생일을 기념해 소개팅을 주선하고 자신의 옷을 빌려주는 등 둘도 없는 절친의 모습을 선보였다. 또한, 오현경은 진희경이 남편 성동일(성동일 분)에 대한 서운함 가득한 푸념을 털어놓자, 그녀의 손을 맞잡으며 진심 어린 위로를 전해 안방극장을 훈훈하게 만들었다. 

이번주 방송에서는 진희경은 오현경이 운영하는 양대창 집을 방문해 다정하게 양대창을 함께 나눠 먹으며 수다를 떤다. 두 사람은 특유의 입담을 발휘하는가 하면, 대화의 주제가 바뀌자 순식간에 상황 속으로 몰입하며 급격한 감정변화를 드러낸다고 해 두 사람의 명연기에 기대가 모아진다. 

진희경이 남편 성동일의 자랑을 늘어놓고 살림에 대한 자부심을 드러내기 시작하자, 오현경은 골똘한 생각에 잠긴다. 이내 그녀는 목소리에 힘을 준 채 진희경을 향한 세심한 조언을 건네며 든든한 조력자로 변신한다고 해 관심이 쏠린다.

진희경은 끝없이 쏟아지는 오현경의 잔소리를 묵묵히 듣던 것도 잠시, 상대를 제압하는 카리스마 넘치는 눈빛으로 흐름을 장악한다. 과연 오현경이 그녀에게 전한 충고는 무엇이었을지, 인생의 소울메이트인 두 사람이 그려낼 케미스트리는 어떠할지 앞으로의 전개가 더욱 궁금해진다. 

'어쩌다 가족' 제작진은 "이번 회차에서는 하늘 하숙집의 알뜰살뜰한 안방 주인 진희경과 '어쩌다 가족'의 해결사를 자처하며 매회 사이다 발언을 선사하고 있는 오현경의 명연기가 극과 극 매력으로 공감과 재미를 더 할 예정이다. 두 사람이 그려나갈 에피소드에 많은 기대 바란다"라고 전했다.

'걸크러쉬' 진희경과 오현경의 환상적인 연기 궁합은 오는 18일 오후 12시 50분에 방송하는 '어쩌다 가족'에서 만나볼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