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철부대' 박준우, 데스매치 1등 후 707 숙소 찾은 이유는? 현장 비하인드 공개
상태바
'강철부대' 박준우, 데스매치 1등 후 707 숙소 찾은 이유는? 현장 비하인드 공개
  • 이지은 기자
  • 승인 2021.04.18 12: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SKY, 채널A '강철부대' 제공
사진=SKY, 채널A '강철부대' 제공

[이지은 기자] 특전사가 ‘IBS 침투 작전’ 미션의 라이벌이던 707의 숙소를 찾는다.

오는 20일 오후 방송하는 SKY, 채널A의 예능 프로그램 ‘강철부대’(연출 이원웅) 5회에서는 두 번째 데스매치행 미션이 펼쳐지며 탈락 위기를 맞게 될 최하위 부대가 결정된다.

이날 방송에서는 현장 수행 마스터 최영재가 첫 탈락팀이 결정된 데스매치 당시의 비하인드를 공개한다고 해 이목이 쏠린다. 김희철은 강철부대원들 역시 결과를 기다리는 동안 잠을 쉽게 이루지 못했을 것이라며 도전자들의 심경에 대한 왕성한 호기심을 표출할 예정이다.

첫 번째 데스매치 결과를 알게 된 강철부대원들은 각양각색 반응을 쏟아낸다. ‘IBS 침투 작전’ 미션의 승자인 707(제707특수임무단), UDT(해군특수전전단), SSU(해난구조전대)는 승리의 기쁨을 만끽하던 것도 잠시, 데스매치에 나선 전우들을 생각하며 긴장을 늦추지 못한다고. 

또한, 서로를 향한 견제를 표하며 ‘집안싸움’까지 펼쳤던 특전사(육군특수전사령부)와 707의 재회의 순간이 그려진다. 승부 예측을 위해 열띤 토론을 벌이던 707은 데스매치에서 탈락 위기를 극복한 특전사의 숙소 방문에 자리를 박차고 일어난다고. 이어 전략분석팀의 흐뭇한 미소를 불러올 특전사 박준우(박군)의 속 깊은 메시지가 이어진다고 해 관심이 집중된다.

그런가 하면 SSU는 SDT(군사경찰특임대)를 향한 존경의 박수를 보내며 훈훈한 분위기를 형성한다. SDT 김민수는 쑥스러운 표정을 보이던 것도 잠시, 젊은 피의 당돌한 발언으로 시선을 집중시킨다고. 이에 SSU가 맞대응하며 은근한 신경전이 벌어진다고 해 어떤 대화가 오갔을지 궁금증이 고조된다.

UDT는 함께 경쟁했던 해병대수색대의 탈락 소식을 접하자 만감이 교차한 듯 낮은 한숨을 내뱉는다. 또한, 앞으로 진행될 ‘밀리터리 팀 서바이벌’에 대한 마음가짐을 다잡는다고 해 이들이 선보일 막강한 전투력에 기대가 모인다.

‘강철부대’ 제작진은 “각 부대의 명예를 걸고 사투를 벌이는 도전자들의 승부욕 넘치는 모습뿐만 아니라 '특수부대'라는 공통점을 가지고 선의의 경쟁을 펼치고자 하는 뭉클한 순간들을 확인할 수 있을 것이다. 대결의 승부만큼이나 미션 과정에서의 노력과 과정의 의미, 그리고 라이벌 관계를 뛰어넘는 형제애를 함께 느껴보길 바란다”라며 본 방송에 대한 관전포인트를 전했다.

한편 ‘강철부대’ 5회는 오는 20일 오후 10시 30분에 방송한다. 

이지은 기자
이지은 기자
marketnews3030@gmail.com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