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시어부3’ 김준현, 박광재 향한 견제 大 폭발! “내가 어떻게 버텼는데”
상태바
‘도시어부3’ 김준현, 박광재 향한 견제 大 폭발! “내가 어떻게 버텼는데”
  • 조정원 기자
  • 승인 2021.05.11 12: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채널A ‘나만 믿고 따라와, 도시어부 시즌3’ 제공
사진=채널A ‘나만 믿고 따라와, 도시어부 시즌3’ 제공

[조정원 기자] 개그맨 김준현이 배우 박광재를 향한 견제를 폭발시킨다. 

오는 13일 오후 방송하는 채널A 예능프로그램 ‘나만 믿고 따라와, 도시어부 시즌3’(이하 ‘도시어부3’) 2회에서는 이덕화와 이경규, 이수근, 이태곤, 김준현이 박진철 프로, 배우 박광재와 함께 지난 방송에 이어 붕어 4짜에 도전하는 모습이 그려진다. 

앞서 시즌3의 첫 손님으로 출격해 강렬한 존재감을 드러낸 박광재는 ‘프로틴 괴물’ 다운 카리스마를 뿜어내며 주목을 받았다. 특히 새 어부 자리를 호시탐탐 노리는 등 남다른 승부욕을 드러낸 바 있다. 

이날 방송에서 김준현은 박광재를 향한 불안감을 폭발시키며 견제에 나선다고 해 이목이 쏠린다. 김준현은 붕어 낚시 후 찾은 여수에서 박광재에게 “고정하고 싶어요? 내가 어떻게 버텼는데”라며 눈물 없이 들을 수 없는 사연들을 꺼내며 TMI를 대방출한다고. 

급기야 시즌3 티저 영상에 대한 서운함과 가족들의 반응을 쉴 새 없이 쏟아내며 박광재를 좌불안석으로 만들었다고 해, 과연 김준현에게 어떤 사연이 숨어있을지 궁금증을 증폭시킨다. 

“캐릭터가 겹친다”며 박광재를 향한 위기감을 드러내던 김준현은 이내 ‘이것’ 만큼은 박광재를 이길 수 있다고 단언하며 급히 안도해, 과연 김준현만의 부심은 무엇이었을지 본 방송에 대한 호기심을 자극한다.

이밖에도 이날 방송에서는 붕어 4짜에 도전한 40시간의 자유낚시 결과가 펼쳐진다. 박진철 프로는 “황금배지 안 뺏기도록 해드리겠다”라며 자신감 넘치는 승부욕을 보였다고 해 과연 황금배지 사수에 성공했을지 기대를 모은다. 

박 프로가 도시어부들의 황금배지를 지켜낼 수 있을지, 오는 13일 오후 10시 30분에 방송하는 ‘도시어부3’에서 확인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