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시어부3’, 더 뜨거워진 승부욕! 시즌3 첫 바다 낚시 황금배지 주인공은?
상태바
‘도시어부3’, 더 뜨거워진 승부욕! 시즌3 첫 바다 낚시 황금배지 주인공은?
  • 백융희 기자
  • 승인 2021.05.12 09: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채널A 제공
사진=채널A 제공

[백융희 기자] 도시어부들이 여수에서 감성돔 낚시 대결을 벌인다.

오는 13일 오후 방송하는 채널A 예능프로그램 ‘나만 믿고 따라와, 도시어부 시즌3’(이하 ‘도시어부3’) 2회에서는 이덕화와 이경규, 이수근, 이태곤, 김준현이 박진철 프로, 배우 박광재와 함께 전남 여수로 떠나는 모습이 그려진다.

이날의 대상어종은 감성돔으로, 시즌3의 첫 바다 출조인 만큼 도시어부들의 의욕이 그 어느 때보다 불타올랐다고. 특히 박 프로는 ‘도시어부’의 신기록인 52cm를 넘기 위한 야심찬 의욕을 드러내며 오랜만에 ‘명인’의 자존심을 세우겠다는 각오를 펼쳤다고 한다.

또한 박광재는 “감성돔은 내 전문이다. 얼마 전에 추자도에 다녀오기도 했다”라며 무한 자신감을 보였다고 해 기대를 모은다. 뿐만 아니라 “5짜 나오면 고정인 거죠? 드라마, 영화 안 해도 됩니다. 평생 직장이라고 생각하고 왔습니다”라며 새 어부 자리를 향한 뜨거운 욕망을 뿜어낸다.

출조에 나서기 전 이태곤은 박광재를 향해 “작정하고 왔네. 진짜 고정하겠는데?”라며 심상치 않은 예감을 드러내고, 이수근은 “오늘 무슨 일이 일어날 것 같다. 이런 느낌은 처음이다”라며 이상 기운을 감지하는 모습을 보였다고 해 호기심이 쏠린다.

도시어부들은 이날 방송에서 감성돔 4짜에 도전하며 황금배지를 노린다. 오랜만의 바다 출조인 만큼 작은 잡어에도 반가워하는가 하면, 열정을 한껏 끌어올리며 바다를 접수하기 위한 양보없는 승부를 펼쳤다고 해 궁금증을 불러모은다.

과연 도시어부들이 감성돔 4짜 낚시에 성공할 수 있을지, 여수에서 열린 낚시 대결은 오는 13일 목요일 밤 10시 30분에 방송되는 채널A 예능프로그램 ‘나만 믿고 따라와, 도시어부 시즌3’에서 공개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