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쩌다 가족’ 성동일-진희경, 부부 싸움은 칼로 물 베기? 오현경의 해결책은?
상태바
‘어쩌다 가족’ 성동일-진희경, 부부 싸움은 칼로 물 베기? 오현경의 해결책은?
  • 이지은 기자
  • 승인 2021.05.13 10: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송아리미디어 제공
사진=송아리미디어 제공

[이지은 기자] ‘어쩌다 가족’ 진희경이 성동일의 무심한 발언에 화가 머리끝까지 치솟는다. 

오는 16일 오전 방송하는 TV CHOSUN 일요 홈드라마 ‘어쩌다 가족’(극본 백지현 오은지, 연출 이채승) 9회에서는 남다른 금슬을 자랑하던 성동일과 진희경이 부부 싸움을 하며 화끈한 입담을 자랑한다. 

앞서 성동일과 진희경은 서로를 향한 애정을 숨기지 않으며 잉꼬부부의 면모를 드러냈다. 또한, 과거 성동일에 대한 호감을 느끼던 오현경이 절친 진희경을 위해 그에 대한 마음을 접은 사실이 공개돼, 두 사람의 우정이 얼마나 끈끈한지 확인할 수 있었다. 

이런 가운데 성동일과 진희경이 대립 구도를 이루고 있는 모습이 공개돼 시선을 사로잡는다. 진희경은 집안일에 무관심한 성동일의 태도에 잔소리 폭격을 늘어놓으며 불만을 표출할 예정이다. 이에 성동일은 뾰로통한 표정으로 그녀를 흘겨보던 것도 잠시, 안 하는 것만 못한 발언으로 그녀의 화를 돋운다고 해 관심이 집중된다. 

급기야 진희경은 성동일 이름 석 자를 외치며 분노를 터트린다. 여기에 엎친 데 덮친 격, 성동일의 전화를 받은 그녀가 길 한복판에서 분노의 질주까지 감행한다고 해 과연 두 사람의 감정의 골이 깊어진 계기는 무엇일지 궁금증이 고조된다. 

그런가 하면 오현경이 남편과 대치 중인 절친 진희경의 압승을 위해 작당 모의에 나선다. 오현경은 기운이 없는 그녀를 위해 식사를 대접하는가 하면 화끈한 아이디어를 제공, 진희경의 얼굴에 화색을 띠게 한다고 해 호기심이 증폭된다.

‘어쩌다 가족’ 제작진은 “이번 주 방송에서는 중년 부부들이라면 한 번쯤 경험했을 법한 일상을 반영한 에피소드가 펼쳐진다. 여기에 성동일, 진희경의 노련한 연기력이 더해져 많은 공감을 얻을 수 있을 것이다. 그뿐만 아니라 서로에 대한 거침없는 발언으로 티격태격하면서도, 누구보다 서로에게 힘이 되어주는 진희경, 오현경의 수십 년 차 친구 케미를 본 방송을 통해 확인해보길 바란다”라고 전했다.

냉탕과 온탕을 오가는 성동일과 진희경의 부부 연기는 오는 16일 오전 11시 50분 방송하는 ‘어쩌다 가족’에서 만나볼 수 있다. 

이지은 기자
이지은 기자
marketnews3030@gmail.com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