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 주인님’ 이민기, 슬픈 운명 속 절절한 로맨스…돌고 돌아 이어진 러브 스토리로 전한 먹먹함
상태바
‘오! 주인님’ 이민기, 슬픈 운명 속 절절한 로맨스…돌고 돌아 이어진 러브 스토리로 전한 먹먹함
  • 조정원 기자
  • 승인 2021.05.13 10: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MBC ‘오! 주인님’ 방송 캡처
사진=MBC ‘오! 주인님’ 방송 캡처

[조정원 기자] 배우 이민기가 섬세한 감정 변화로 드라마 ‘오! 주인님’ 시청자들의 가슴을 아리게 하는 전개를 이끌어가고 있다.

지난 12일 오후 방송한 MBC 수목드라마 ‘오! 주인님’(극본 조진국, 연출 오다영) 15회에서 이민기(한비수 역)는 끝이 정해져 있는 나나(오주인 역)와의 애틋한 로맨스로 시선을 사로잡았다.

앞서 자신이 시한부임을 알게 된 한비수(이민기 분)는 오주인(나나 분)에게 이별을 고했다. 사랑하는 마음을 숨긴 채 냉담한 태도와 모진 말로 오주인을 밀어내는 한비수의 모습은 안방극장에 안타까움을 유발했다.

이날 방송에서는 시한부 비밀을 들킨 한비수와 오주인의 애절한 로맨스가 그려졌다. 한비수는 밀어내도 되돌아오는 오주인 때문에 한옥을 나가기로 했지만, 그녀가 자신의 비밀을 알아채자 모든 것을 털어놨다. 오주인 앞에서 덤덤하게 행동했던 그가 정유진(강민혁 분)을 찾아가 “웃고 있어도, 괜찮다고 해도 절대 믿지 마. 옆에 있어줘”라며 덤덤하게 말하는 모습은 처연함을 자아냈다.

하지만 단호한 태도를 보였던 한비수는 물러섬 없는 오주인 앞에 굴복하고 말았다. 그녀의 애절한 고백에 애써 감춰왔던 마음을 드러낸 것이다. 오주인의 볼을 감싸며 키스를 하는 한비수의 모습은 보는 이들의 마음을 간질이는 동시에 먹먹하게 만들었다.

그런가 하면 이민기는 달달한 로맨스와 유치한 기 싸움으로 분위기를 반전시켰다. 한비수는 훅 들어오는 오주인의 당찬 스킨십과 고백에 딸꾹질을 멈추지 않는가 하면, 30분 야자타임을 제안한 정유진의 반말과 노안 공격에 평정심을 잃는 모습으로 미소를 자아내며 반전 매력을 뽐냈다.

방송 말미, 엄마 강해진(이휘향 분)의 짐 속 사진에서 화이트맨(강승호 분)을 발견하고 충격에 휩싸인 한비수와 화이트맨의 관계가 무엇일지 다음 방송에 대한 궁금증을 높였다.

이처럼 이민기는 한비수가 처한 상황에 몰입, 캐릭터가 가진 복잡한 내면을 깊이감 있게 표현하며 몰입도를 끌어올렸다.

섬세한 연기로 다채로운 매력을 발산하고 있는 이민기의 활약은 13일 오후 9시 20분 방송하는 ‘오! 주인님’ 마지막 회에서 만나볼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