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애블랙리스트’ 유민상-김민경, 유튜버 ‘북한남자’ 17살 첫 키스 고백에 연애 세포 활활
상태바
‘연애블랙리스트’ 유민상-김민경, 유튜버 ‘북한남자’ 17살 첫 키스 고백에 연애 세포 활활
  • 이지은 기자
  • 승인 2021.05.15 13: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SBS 모비딕 ‘연애블랙리스트’ 방송 캡처 
사진=SBS 모비딕 ‘연애블랙리스트’ 방송 캡처 

[이지은 기자] 유민상과 김민경이 자신들보다 더 개방적인 북한 연애 스타일에 깜짝 놀랐다.

유민상과 김민경은 지난 14일 공개된 SBS 모비딕 ‘연애블랙리스트’에서 새터민 유튜버 ‘북한남자’ 박유성과 함께 북한의 연애 스타일에 대해 알아보며 잠자고 있던 연애 세포를 일깨웠다.

이날 ‘북한남자’는 유민상과 김민경에 대해 “두 분 다 북한에선 굉장히 호감 가는 얼굴형”이라고 밝혀 두 사람을 춤추게 했다. 또한, 북한의 예쁜 여성 기준으로 ‘본인의 색깔을 잘 내고 앞장서서 목소리를 내는 여성’을 내세우며 여기에 딱 맞는 여성 연예인을 김민경으로 꼽았다. 이에 김민경은 “나 없어지면 북한 갔다”는 농담으로 스튜디오를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북한의 헌팅 문화에 대해 알아보던 유민상은 젊은 남녀가 모여 함께 춤을 춘다는 ‘청년절’에 대해 “우리나라가 본받아야 할 것 같다”며 관심을 보였다. 하지만 김민경은 “청년절에 못 들어간다”고 도발을 걸었고, 이에 유민상은 “총각절은 안 되냐”라며 눈물을 삼켰다. 하지만 미혼자는 누구나 가능하다는 말에 급 반색하며 만세를 불렀다.

김민경은 한국의 청년절이었던 ‘솔로대첩’을 언급하며 “선배님은 그런 곳에 나가지도 못하고 집에서만 보고 있었다”라고 재공격했다. 하지만 유민상은 “내가 1회 사회 본 사람이다”라며,  “남자가 제일 많았고, 그다음에 경찰, 그다음에 장사꾼, 그다음에 비둘기, 마지막으로 여자 몇 분 계셨다”고 솔로대첩 현장을 생생하게 증언, 웃음 폭탄을 터뜨렸다.

더불어 유민상과 김민경은 ‘북한남자’의 첫 키스가 17살이었다는 고백에 “우리보다 빠르다”라며 분노했다. 또한, 혼전동거나 비혼주의 유행 등 개방적으로 바뀐 북한 연애 스타일에 대해 “결국 우리가 문제다. 오히려 우리가 더 폐쇄적으로 살고 있었다”라며 보다 진취적인 사랑 계획을 다짐, 잠 자고있던 연애 세포를 다시 한번 일깨웠다.

이처럼 유민상과 김민경은 북한의 연애 트렌드를 알아보며 선입견을 바로잡는 것은 물론 새로운 정보와 재미를 전달했다. 더불어 센스 넘치는 입담과 서로를 향한 디스전으로 티격태격 남매 케미를 발산하며 다음 주 마지막 방송으로 유종의 미를 장식할 ‘연애블랙리스트’에 활약을 기대케 했다.

한편 유민상, 김민경은 코미디 TV ‘맛있는 녀석들’을 비롯 SBS 모비딕 ‘연애블랙리스트’를 통해 활약 중이다.

이지은 기자
이지은 기자
marketnews3030@gmail.com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