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주소녀 더 블랙, '6시 내고향' 30주년 맞이 축하 인사 전달 "장수 프로그램으로 꾸준히 사랑 받길"
상태바
우주소녀 더 블랙, '6시 내고향' 30주년 맞이 축하 인사 전달 "장수 프로그램으로 꾸준히 사랑 받길"
  • 이지은 기자
  • 승인 2021.05.18 15: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스타쉽엔터테인먼트
사진=스타쉽엔터테인먼트

 

[이지은 기자] 그룹 우주소녀(WJSN)의 두 번째 유닛 팀 우주소녀 더 블랙(설아, 엑시, 보나, 은서)이 농어촌 아이돌로 거듭났다. 

우주소녀 더 블랙은 지난 17일 오후 방송된 KBS 1TV '6시 내고향'에 출연했다.

이날 '6시 내고향'의 30주년을 맞아 트롯 가수 신성과 함께 선재도로 떠난 우주소녀 더 블랙은 "(30주년 맞이) 축하하는 마음과 또 농어촌을 살려드리고, 체험하고 싶어서 함께하게 됐다"며 열정적인 모습으로 오프닝을 열었다.

특히 우주소녀 더 블랙은 처음 해보는 일임에도 불구하고 갯벌 속 동죽 캐기에 열중하거나, 참깨 심기까지 완벽하게 해내며 코로나19로 힘든 농어촌의 일손을 거드는데 일조했다. 

맛깔나는 먹방으로 시청자의 군침까지 자극한 우주소녀 더 블랙은 촬영 당시 어버이날을 기념해 어머님, 아버님을 위한 작은 선물로 카네이션을 준비, 진한 감동을 안기며 세대를 아우르는 분위기 메이커로 활약상까지 펼쳤다.  

'6시 내고향'에서 센스 넘치는 모습을 자랑한 우주소녀 더 블랙은 소속사 스타쉽엔터테인먼트를 통해 "30주년 맞이 '6시 내고향'에 함께할 수 있어 뜻 깊은 시간이었다. 오히려 저희가 더 힐링하고, 에너지를 받고 가는 느낌이다. 30년이 아니라 앞으로도 50년, 100년까지 대중과 함께하는 장수 프로그램으로 꾸준히 사랑 받았으면 좋겠다"고 소감도 전했다.

현재 우주소녀 더 블랙은 데뷔 앨범 'My attitude(마이 애티튜드)'의 타이틀곡 'Easy(이지)'로 각종 음악방송은 물론, 다채로운 콘텐츠를 대방출하며 활발한 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이지은 기자
이지은 기자
marketnews3030@gmail.com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